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9805 0242019021250559805 01 0101001 5.18.20-RELEASE 24 이데일리 0

韓 방산업체 컨소시엄, 美 F-35 스텔스 전투기 정비업체 선정

글자크기

美, F-35A 부품 지역별 정비업체 선정결과 발표

한화 등 6개 방산기업, 'Team ROK' 컨소시엄

향후 항공전자·전자기계·사출 등 3개 분야 정비

이데일리

F-35B 전투기가 미 해군 강습상륙함인 와스프(LHD-1)에서 이륙하고 있다. [사진=록히드마틴]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한국 방위산업체 컨소시엄이 미국 록히드마틴의 F-35 스텔스 전투기 정비업체로 선정됐다.

방위사업청은 12일 “미 국방부 획득운영유지 차관으로부터 F-35 구성품 2단계 지역 정비업체로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인 팀(Team) ROK가 공식 선정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팀 ROK에는 한화시스템·한화기계·한화테크윈·대한항공·LIG넥스원·현대글로비스가 참여하고 있다.

지역 정비업체 선정은 미정부 주관으로 F-35 전투기 공동 개발 참여국과 FMS 구매국 업체들로부터 관련 제안서를 제출받아 평가했다. FMS(Foreign Military Sales)는 미 정부가 동맹국에 무기 등을 판매하는 방식이다.

이번에 미 정부가 배정한 품목은 17개 분야 398개 부품이다.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은 이중 항공전자와 기계 및 전자기계, 사출 등 3개 분야에 대한 정비를 담당하게 됐다. 이번 선정으로 다른 F-35 전투기 운용국가들과 같은 수준의 정비체계를 구축하고, 자연스럽게 F-35 글로벌 공급망에도 참여해 수출 협력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지난 2016년 11월 1단계 업체 선정시에는 사출좌석 1개 품목만 선정돼 다소 아쉬웠는데 이후 약 2년여 동안 방위사업청과 업체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한 결과 보다 많은 분야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3단계 지역 정비업체 유치 시에도 국내 방산업체의 참여 기회가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