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9218 0432019021250559218 04 0401001 6.0.20-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49970987000 1549977606000

[단독] 비건 "제재만으로 비핵화 못 해"…'한입씩' 의미는

글자크기

<앵커>

다음은 이제 보름 앞으로 다가온 북한과 미국의 두 번째 정상회담 소식 이어가겠습니다. 지난주 평양에서 북한과 실무협상을 마치고 돌아온 비건 미국 대표가 제재만으로는 비핵화를 이루지 못한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러면서 한입씩 나가야 한다는 말도 했는데 이게 뭘 뜻하는 것인지 워싱턴 손석민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기자>

2박 3일 방북 협상을 마친 뒤 비건 대북 특별대표는 우리 측 관계자와 만나 대북 협상의 큰 그림을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따로 적어뒀다면서 비건 대표가 제재만으로는 비핵화를 이루지 못하며 바이트, 즉 한입씩 한입씩 해나가야 한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완전한 비핵화 전에는 제재를 풀지 않는다는 게 트럼프 행정부의 원칙이지만, 2차 정상회담의 성과를 내야 하는 상황에서 융통성을 발휘할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겁니다.

비건 대표는 방북 전에도 동시적, 병행적 추진이라는 표현으로 단서를 던진 바 있습니다.

[비건/美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지난 1일) : 우리는 상대편이 모든 걸 다하기 전까지는 아무것도 하지 않을 거라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외교의 골격에 좀 더 살을 붙일 수 있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북 상응 조치와 관련해서는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 평양 연락사무소 개설 등이 거론됩니다.

다만 국무부는 우리 국회 대표단과 면담에서 남북 관계와 비핵화 진척에 엇박자가 나서는 안 된다는 점을 당부했고 우리 측도 공감했습니다.

[문희상/국회의장 : 비핵화와 무관하게 남북관계를 일방 진전시키고자 하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국무부는 국회 대표단에게 아빠 따로 엄마 따로여서는 안된다는 비유도 했는데 대북 협상력을 유지하기 위한 한미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읽힙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장운석, 영상편집 : 정용화)

▶ 베트남 외교장관 방북…'김정은 국빈방문' 가능성 촉각
▶ 김정은 베트남 동선 관심…경제 관문 하이퐁시 들를까?



▶'의원님, 예산심사 왜 또 그렇게 하셨어요?'
▶[끝까지 판다] 의원님의 부적절한 처신 '이해충돌'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