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9049 0372019021250559049 06 0602001 5.18.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이승연 친아들이었다...母에 피습당한 꼴(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진태현은 이승연의 아들이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극본 문은아)에서는 박도경(김진우 분)의 몸으로 살아가는 이수호(김진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남준(진태현 분)은 "우리 서로 가면 벗고 허심탄회하게 얘기해보자고요. 듣는 귀 보는 눈 전부 없앴으니까. 작은 사모님은 왜 저를 이렇게 싫어하실까요?"라고 말했다. 이에 조애라(이승연 분)는 "사람 싫은 거 이유가 있을까? 맞아 난 처음부터 너가 싫었어. 네 눈빛부터가 거슬렸어. 우리 도경이를 쳐다보는 눈빛 나를 쳐다보는 눈빛"이라며 치를 떨었다.

이어 "너는 오라의 지팡이일 뿐이야. 회장님 지팡이 우리 도경이가 오라를 물려받게 되면 우리 도경이 지팡이. 그러니까 오라는 꿈도 꾸지마. 네가 누구 자식이건 난 절대 너한테 오라 못 넘겨"라고 냉소했다.

이 모든 대화를 들은 이수호(김진우 분)는 "남준이형 당장 꺼내세요. 정말 실망입니다. 남준이형 주총에서 대표이사 되는 거 막으시려고 이렇게까지 무리수를 두시다니요. 저 두 사람 대화 다 들었습니다. 어머니 저 위해서 이러시는 거 다 알아요. 그런데 전 제 능력으로 할아버지께 인정받을 거예요"라고 분노했다.

조애라는 "시간이 기다려줄 것 같아? 난 널 위해서 시간을 벌여주려는 거야"라고 설득했지만, 이수호(조진아 분)는 "그렇게까지 해서 왕관 같은 거 쓰고 싶지 않아요. 남준이형 돌려놓기 전까지 저 절대 어머니 안 보겠습니다"라고 못을 박았다.

방송말미 조애라는 김남준을 피습했고, 김남준의 친모가 조애라인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 왼손잡이 아내'는 충격적인 사고로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남자와 신혼여행지에서 사라진 남편을 찾아 헤매는 여자, 뒤엉킨 욕망 속에서 두 남녀가 자신들의 진짜 사랑과 가족을 찾아가는 반전 멜로 드라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