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8952 0722019021250558952 01 0101001 6.0.13-RELEASE 72 JTBC 0 popular

어쨌든 사과?…송구하다며 기름 붓는 김순례·이종명

글자크기
[앵커]

이른바 망언 사태의 또 다른 당사자인 한국당 김순례·이종명 두 의원도 상식과 동떨어진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하라는가 하면 북한군 개입 진상 규명을 하자고 주장했습니다. 당 지도부는 일단 급한 불을 끄기 위해서 뒤늦게 사과 했지만, 문제의 당사자들은 도리어 기름을 붓는 상황입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오늘(12일) 사과했습니다.

[김순례/자유한국당 의원 : 사과드리고요. 제가 어쨌든 사과드리고…]

하지만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다시 거론했습니다.

[김순례/자유한국당 의원 : 국민들이 알고 싶어 하는 명단 공개 말씀드린 거예요. 저의 진의는.]

명단 공개는 법적으로 금지돼 있습니다.

5·18을 폄하하는 일부의 무리한 요구를 되풀이 한 것입니다.

김 의원은 어제 입장문에서도 "북한군 개입설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도 "허위 유공자를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문제가 된 김 의원의 발언을 봤을 때,

[김순례/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8일) :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면서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습니다.]

사과라기보다는 말 바꾸기 아니냐는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이종명 의원은 소셜미디어에 입장문을 올렸습니다.

앞부분에는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매우 송구하다"고 적었습니다.

그런데 뒷부분에서는 달랐습니다.

이 의원은 "북한군 개입에 대한 승복력 있는 검증과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이뤄지면, 스스로 국회의원 직에서 물러나겠다"고 했습니다.

공청회에서의 발언 취지와,

[이종명/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8일) : 그냥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된 겁니다.]

맥락상 큰 차이가 없어 보입니다.

더구나 5·18 진상규명조사위가 출범해 기본 2년의 활동기간을 채웠을 때는 이미 이 의원의 임기가 끝났을 때입니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들은 "면피용 사과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예정대로 내일 국회를 항의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윤석, 손준수, 공영수, 최다희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