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8863 1082019021250558863 06 0601001 5.18.3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장난삼아 그랬다"...정유미, 나영석과 불륜설 유포자에 선처 없다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정유미가 나영석PD와의 불륜설을 유포한 자에 선처없는 강경대응을 할 것을 예고했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방송작가 이모 씨 등 3명과 이를 블로그와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간호사 안모 씨 등 6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한 관련 기사에 욕설 댓글을 단 김모 씨는 모욕 혐의로 입건됐다.

지난해 10월 나영석 PD와 정유미가 불륜 관계라는 '지라시'(사설 정보지)가 카카오톡 메신저를 중심으로 유포됐었다. 당시 떠돌면 메시지 내용에 의하면 나영석 PD가 방송국과 재계약을 못 하고 퇴출당하는 분위기인데 그 이유가 정유미와 부적절한 관계라는 이유에서라고.

터무니없는 소문이 마치 사실처럼 퍼지자 정유미와 나영석PD는 공식입장을 통해 해당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히면서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이번에 입건된 피의자들 중 일부는 "장난삼아 그랬다" "이렇게 큰 일이 될 줄 몰랐다"고 진술했다고 전해져 누리꾼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이에 대해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12일 엑스포츠뉴스에 "허위사실을 유포한 이들이 검거돼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 예정이다. 이들에 대한 선처와 합의는 없을 것"이라며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밝혔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