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8415 0562019021250558415 01 0107001 5.18.20-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文의장 일왕 발언’ 물고 늘어지는 日

글자크기

아베 총리 등 수뇌부 총출동 항의 / 새 갈등 재료로 부각 외교 쟁점화 / 외교부 “日사죄 진정성 언급” 강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등 일본 수뇌부가 총출동해 문희상 국회의장의 ‘일왕이 사죄하면 일본군위안부 문제가 해결된다’는 발언을 외교 쟁점화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12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이건 정말 놀랐다”며 “너무나 부적절한 발언으로 극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내각 2인자이자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나라(일본)는 하이레벨을 포함하는 외교 루트를 통해 한국 측에 (문 의장 발언이) 대단히 부적절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어 극히 유감스럽다고 항의했다”며 “동시에 사죄와 철회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문희상 국회의장. 세계일보 자료사진


외교 수장인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도 이날 중의원 예산위에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매우 무례한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한·일 관계가 악화일로인 가운데 문 의장 발언을 새로운 갈등 재료로 부각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8일 보도된 미국 블룸버그통신 인터뷰에 따르면 문 의장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전쟁범죄의 주범 아들(the son of main culprit war crimes)로서 아키히토(明仁) 일왕이 사죄하면 해결된다’는 취지를 밝혔다. 국회 측은 이와 관련해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에 “문 의장이 ‘전쟁범죄’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고 ‘전쟁 당시 일왕의 아들’이라고 표현했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미 중인 문 의장은 11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일본의 책임 있는 지도자가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납득할 만한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며 일본 측이 수십번 사과했다고 말하지만 (진정성 있게 사과한)그런 적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위안부 피해자 분들의 명예·존엄 및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피해자 중심 접근에 따라 일본이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취지의 언급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쿄·워싱턴=김청중·정재영 특파원, 정선형 기자 c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