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8225 0562019021250558225 01 0101001 6.0.14-RELEASE 56 세계일보 35454417 popular

한국당, '5·18 北개입설' 왜 포기 못하나 [이슈+]

글자크기

극우 유튜브 ‘조회 수 극대화’ 전략 분석 / 최소 22개 채널 공청회 동영상 올려 / 일부 업로드 4일 만에 조회 4만회 넘겨 / 정치권의 보수 표심 얻기 목적도 한몫

자유한국당의 소속 의원들의 5·18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의 배경에는 극우성향의 유튜브가 자리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논란이 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는 10여개 유튜브 채널로 생방송돼 조회 수가 수십에서 수천에 달했다. 북한군 개입설과 5·18 유공자 특혜 의혹을 확대재생산하는 극우성향 유튜브를 중심으로 보수성향 지지자가 결집하자 이들의 표심과 영향력을 겨냥한 일부 정치인의 5·18 발언이 5·18 관련 가짜뉴스를 확산시키고 논란을 확산시키는 구조라는 것이다.

12일 유튜브 등에 따르면 최소 22개의 채널이 지난 8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촬영, 동영상을 올렸다. ‘충격’과 ‘용기 있는 발언’, ‘북한군 개입은 진실’, ‘4시간 반 드라마’ 등의 제목을 단 일부 영상은 업로드 4일 만에 조회 수 4만회를 넘겼다. 한 채널은 김진태·이종명 의원의 축사 영상을 편집해 ‘국회 공청회 계속한다. 지지의원 늘어난다’ 등의 제목과 자막까지 더해 이 의원의 ‘5·18 폭동’ 발언을 응원했다. 5·18민주화운동 왜곡 발언으로 2차례 유죄를 선고받은 극우논객 지만원씨 토론회 발언에 대한 팩트체크는 없었다.

세계일보

오프라인에서는 이 의원과 지씨의 ‘5·18 북한군 개입’ 발언이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가짜뉴스를 유포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지만 극우성향 유튜브에서는 전혀 다른 반응이 이어졌다. 행사를 주최한 두 의원을 응원하고 지씨의 주장이 옳다는 댓글이 주를 이뤘다. 공청회가 열린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는 1인 방송 장비를 갖춘 유튜버 수십명이 삼각대와 셀카봉을 이용해 스마트폰으로 공청회와 5·18 유가족 단체와 참석자들의 몸싸움을 촬영하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극우성향 유튜브 채널들은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소위 ‘태극기 부대’를 비롯한 보수성향 유권자들의 지지에 힘입어 지난 9일부터 한국당의 ‘유튜브 릴레이 농성’ 생중계에 참여하고 있다. 문제는 이들 채널이 지씨를 출연시키거나 북한군 개입 논란 영상을 제작한 곳으로, 가짜뉴스 유포의 중요한 통로로 지목받고 있다는 점이다.

결국 한국당 안팎에서 북한군 개입설 등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발언이 끊이지 않는 건 극우성향 유튜브의 조회 수 극대화 전략과 정치권의 보수를 겨냥한 표심전략이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별위원회 자료 등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지난달까지 정치적 사안에 대한 허위정보를 수집한 결과 전체 340건 중 160건(47.1%)이 유튜브를 통해 유통된 것으로 드러났다. 그 뒤를 포털(123건·36.2%), SNS(57건·16.7%)가 따랐다. 특위는 자체 분석을 통해 포털과 SNS에 게시된 허위정보의 약 66%가 유튜브를 인용했다고 주장했다. 특위의 한 관계자는 “보수성향 유튜브 채널의 평균 조회 수가 많게는 수만 건으로 상당한 수준이다. 높은 호응도를 바탕으로 정치적 목적을 효과적으로 달성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영수 전남대 정책대학원 객원교수는 “극우세력과 일부 한국당 의원들이 가짜뉴스로 정통성 약점인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해 지지세력을 집결하는 방식으로 악용하고 있다”며 “입맛에 맞게 믿고 싶어 하는 확증편향을 이용한 보수 세력들이 역사를 왜곡하며 영향력을 높이고 광고 후원금으로 돈을 벌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창훈·안병수·김라윤 기자 coraz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