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7849 1092019021250557849 01 0101001 5.18.20-RELEASE 109 KBS 50380948

한국당 전당대회 후보등록 완료…1번 황교안·2번 오세훈·3번 김진태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당 전당대회 후보등록 완료…1번 황교안·2번 오세훈·3번 김진태

자유한국당의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2·27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이 마감됐습니다.

한국당은 후보등록 마감시한인 오늘(12일) 오후 5시를 기준으로 당 대표 선거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 재선의 김진태 의원 등 3명이 최종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기호 추첨 결과 황교안 후보는 1번, 오세훈 후보 2번, 김진태 후보는 3번을 각각 받았습니다.

이들 3명의 후보는 후보자 예비심사(컷오프) 없이 곧바로 본선 무대에 오르게 됩니다.

총 4명을 선출하는 최고위원 경선에는 원내에서 조경태·김광림·윤영석·윤재옥 의원과 최근 '5·18 망언'으로 당 윤리위원회에 징계 회부된 김순례 의원이 등록을 마쳤습니다. 원외에서는 김정희 한국무궁화회총재, 정미경 전 의원, 조대원 경기 고양시정 당협위원장이 최고위원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청년 최고위원에는 신보라 의원과 김준교·박진호·이근열 씨가 후보로 등록했습니다.

후보등록을 마친 주자들은 모레(14일)부터 전당대회 당일인 27일까지 14일간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섭니다.

한국당 차기 지도부는 오는 27일 전당대회에서 대의원과 책임당원, 일반당원으로 구성된 선거인단의 모바일 투표 및 현장 투표(70%),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30%) 결과로 가려집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김빛이라 기자 (glor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