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5086 0112019021250555086 01 0103001 6.0.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49958396000 1549958528000 popular

한국당 全大, 황-오-김 3파전…'통합vs개혁vs선명성' 대결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민우, 강주헌 기자] [the300]한국당, 김진태 윤리위 회부…징계 결과 따라 황-오 2파전 될수도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쪽전대’는 면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 출마로 다시 마음을 돌리면서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진태 의원은 각각 ‘보수통합’ ‘개혁보수’ ‘선명한 우파정당’을 깃발로 내걸었다.

‘입당·복당·잔류’의 대표선수들이 남은 셈이다. ‘5.18망언’ 논란으로 당 윤리위에 제소된 김진태 의원의 징계수위는 변수다.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을 경우 당대표 선거는 황 전총리, 오 전 시장 간의 2파전으로 흐른다.

12일 한국당에 따르면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8명의 당권주자 중 황 전 총리, 오 전 시장, 김 의원만 후보로 등록했다. 당의 전당대회 일정 연기 거부를 이유로 당권주자 6명이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황 전 총리와 김 의원만 출마하는 상황이 벌어질 뻔 했다. 실제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와 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이 줄줄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러나 오 전 시장이 후보등록 마감일에 ‘보이콧’을 철회하고 출마를 선언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당 지도부가 출마를 적극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전 시장은 “당이 우경화 하면서 국민 마음과 괴리되고 있다. 특정 지역 특정 이념만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추락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출마를 결심했다”며 한국당에 ‘개혁보수’의 가치를 내걸었다. 개혁보수는 박 전 대통령 탄핵 당시 바른정당을 창당하면서 내세웠던 가치다.

오 전 시장은 탈당 후 복당한 것에 대한 일부 당원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는 것을 알면서도 ‘개혁보수’의 깃발을 내걸었다.

오 전 시장의 출마로 전당대회는 황 전 총리-오 전 시장-김 의원의 3파전이 됐다. 세 후보는 저마다 다른 가치를 내걸고 있다. 오 전 시장은 ‘개혁보수’를 내세운 반면 황 전 총리는 ‘통합’을 내걸고 있다. 황 전 총리는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잘잘못을 따지기보다 보수·우파 재건을 위해 하나로 뭉치자는 메시지를 내세우고 있다.

김 의원은 ‘선명한 우파정당’를 제일 가치로 내걸었다. “19대 대선, 지난해 지방선거 때 당이 중도층 표심을 잡겠다며 좌클릭한 결과 중도층도 못잡고 전통적 지지층도 이탈하는 결과를 만들고 있다”는게 김 의원의 생각이다.

김 의원이 대선 무효, 5.18 북한군 개입 검증 등을 주장하는 이유도 다 선명성 강화를 위해서다. “죽더라도 제대로 싸워보고 죽자”는 입장이다.

당 대표 선거 결과에 따라 향후 한국당의 색깔이 달라진다. 오 전 시장이 된다면 중도층에 한층 가까운 ‘개혁보수정당’이 될 가능성이 높다. 반면 김 의원이 당선된다면 한층 더 ‘우클릭’을 강화한 한국당으로 바뀐다. 황 전 총리는 아직 당 개혁에 대한 생각을 내놓지 않고 있다. 보수통합이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오히려 당이 분열로 쪼개질 가능성이 있다는 견해도 상존한다.

다만 김 의원은 전당대회 선거활동 기간 중 당원권이 정지될 가능성도 있다. 당 비상대책위원회가 5·18 국회 진상규명 공청회‘를 공동 주최하거나 공청회에서 망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당 중앙윤리위에 회부하면서다.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을 경우 김 의원은 피선거권을 박탈당한다. 김 의원은 “나를 심판할 수 있는 건 전당대회에서 당원이지 윤리위원이 아니다”며 “앞만 보고 가겠다”고 밝혔다.

김민우, 강주헌 기자 minuk@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