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1302 0142019021250551302 08 0804001 6.0.16-HOTFIX 14 파이낸셜뉴스 0

넥슨 실적발표, 매출-영업이익 모두 성장세..해외매출↑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 게임업체 넥슨은 2018년 4분기 및 연간 연결 실적을 12일 발표했다.

넥슨은 2018년도에 전년 대비 8% 성장한 2조 5296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9806억 원(엔화 984억 엔)으로 전년 대비 9%의 성장세를 보였다. 2018년 연간 해외매출은 1조 7939억 원을 기록했으며, PC와 모바일 플랫폼 모두 고른 성장세를 이어갔다.

넥슨은 PC 온라인 대표작들의 장기 흥행에 힘입어 2018년 해외 매출액은 전년 대비 약 17% 성장한 1조 7939억 원(엔화 1799억 엔)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 전체 매출의 71%에 해당하는 수치로 넥슨은 2016년(59%), 2017년(66%)에 이어 매년 해외 매출 비중을 늘리며 글로벌 게임사로서의 입지를 더욱 견고히 했다.

2018년 넥슨의 해외 사업 매출 성장은 메이플스토리와 ‘던전앤파이터’가 견인했다. 서비스 15주년을 맞이한 ‘메이플스토리’는 지난 여름 업데이트 성과에 힘입어 한국지역에서 큰 폭의 성과를 기록했으며 던전앤파이터 역시 중국지역에서 서비스 10주년을 맞아 진행한 업데이트로 견고한 성장을 이어갔다. 지난해 론칭한 FIFA 온라인 4 역시 스포츠 장르에서 부동의 1위를 유지하는 등 성공적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다.

또 미국 자회사 픽셀베리 스튜디오의 대화형 스토리텔링 게임 ‘초이스’와 메이플스토리M, 신규액션 RPG 다크어벤저 3 등의 모바일 게임들이 선전하며 북미 시장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넥슨(일본법인)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2018년도 넥슨은 주요 타이틀이 선전한 한국과 중국은 물론 북미지역에서도 높은 성장을 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며 “앞으로 자사 IP 기반의 신규 콘텐츠에 투자를 지속하고 인공지능(AI), 가상세계 등 게임 개발과 플레이 경험 측면에서 혁신적이고, 유저의 몰입도를 높이기 위한 첨단 기술들을 도입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넥슨은 대표작 ‘던전앤파이터’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과 함께 언리얼 엔진4 기반으로 개발 중인 PC 온라인 3D 액션 RPG를 공개하는 등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