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1089 0512019021250551089 06 0602001 5.18.30-RELEASE 51 뉴스1 0

'컬투쇼' 비, 犬개인기까지…'엄복동' 흥행 소망 담은 홍보(종합)

글자크기
뉴스1

SBS 고릴라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의 주역들인 비와 이범수, 이시언이 입담과 개인기로 '두시탈출 컬투쇼'를 접수했다.

세 사람은 12일 오후 전파를 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자전차왕 엄복동'의 홍보를 위해 출연했다.

비는 '자전차왕 엄복동'에 대해 소개해달라고 하자 "실제 인물을 바탕으로 만들었다. 제가 엄복동"이라면서 "허구와 실화를 적절하게 섞어서 만든 대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화를 보시면 이시언 배우에 대해 다시 보실 것"이라면서 "연기를 너무 잘한다. 이시언 씨가 코미디를 맡았다면 저는 자전거 액션을 보여드린다"고 알렸다. 이어 "무식하게 자전거만 탔다"며 "두 바퀴로 된 건 당분간 쳐다보고 싶지 않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비는 최근 1000만 관객을 돌파한 '극한직업'을 언급하며 '자전차왕 엄복동'의 흥행을 바라기도 했다. 그는 "'극한직업' 배우들이 '컬투쇼'에 출연한 걸 봤다. 다섯 분의 호흡이 워낙 좋으니까 그게 그 영화 안에서도 보이더라. 저도 '극한직업' 봤는데 유쾌 상쾌하고 좋더라"고 부러워 하며 "사실 요즘 잠을 못 잔다. 영화를 정말 고생해서 찍었다"며 "흥행하든 안 하든 중요한 건 투자자들이 손해를 안 봤으면 좋겠고 범수 형 편안하게 잤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비와 이시언은 '컬투쇼'에서도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비는 "이시언과는 미팅 시점부터 빠른 속도로 친해졌다"말했고, 이시언은 "실제로 만나기 전에 존경심도 있었고 부럽기도 했는데 막상 만나니 그런 게 없더라. 제가 혼자 만든 벽을 이 친구가 허물어줬다"고 애정을 보였다. 이에 비도 "저 역시도 친해지고 싶었다. 제가 먼저 마음의 문을 여니 잘 받아주더라"며 "촬영이 힘들 때마다 함께 동네 코흘리개들처럼 놀았다"고 회상했다.

또 비는 이시언과 MBC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티격태격했던 모습에 대해 해명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에 투닥거리는 모습들이 오해를 받더라"며 "시언이도 오해를 받고 저도 오해를 받고 하다 보니 '이러면 안 되겠구나, 평상시대로 하면 안 되겠구나'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서로에 대해 잘 해주면서 서로를 치켜세워주자 했지만 안 된다. 안 하던 짓 하면 안 되는데"라면서 "시언이와 저는 정말로 허물 없는 사이"라고 재차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와 이범수, 이시언의 뜻밖의 개인기도 큰 웃음을 안겼다. 한 청취자는 비가 털옷을 입고 출연하자 "골든 리트리버 같아요"라고 사연을 보냈고, 이에 비는 "개 같다는 거죠? 인절미 코트를 좋아한다"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이에 스페셜 DJ로 출연한 유민상이 개 울음소리 개인기를 잇따라 선보였고, 비와 이범수, 이시언까지 모두 열정적으로 개인기를 따라하는 모습으로 좌중을 폭소케 했다. 비는 "후끈 거리고 화끈 거린다"며 부끄러워 했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