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49993 0102019021250549993 04 0401001 6.0.14-RELEASE 10 서울신문 0

‘아들입니다’ 남자로 성전환 한 딸 커밍아웃 도운 엄마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지난달 스무살이 된 아드리안은 남자로서의 전환을 선언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딸에서 아들로 변신한 자녀를 위해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한 어머니가 화제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피플지와 CNN 등 외신은 트렌스젠더 자녀의 커밍아웃을 축제로 만든 여성의 사연을 조명했다.

미국 켄터키 주에 사는 헤더 런버그 그린(39)에게는 조금 특별한 자녀가 있다. 바로 지난해까지 19년간 딸로 살았지만 이제는 아들이 된 아드리안이 그 주인공이다. 아드리안 브라운(20)은 19살이던 지난 2018년 10월 가족들에게 남자로의 성전환을 선언했다. 헤더는 뜻밖의 이야기에 얼떨떨했지만 딸의 선택을 받아들였다. 그녀는 “처음 딸이 성전환에 대해 얘기했을 때 어떤 반응을 보여야 할 지 몰라 당황스러웠다”고 고백했다.
서울신문

딸에서 아들로 변신한 아드리안(왼쪽)과 그의 어머니 헤더(오른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헤더는 딸의 결정을 존중했고 지난달 29일 스무번째 생일을 맞은 아드리안을 위해 기발한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다. 그녀는 마치 아기 백일 사진을 찍듯 아드리안에게 ‘It’s a boy'(아들입니다) 라는 문구가 적힌 담요를 덮어준 뒤 이를 촬영해 아들이 된 딸이 자연스럽게 커밍아웃 할 수 있도록 도왔다. 아드리안은 핑크색 풍선을 터뜨리고, 좋아하는 파란색 풍선에 둘러싸여 사진을 찍으며 여성에서 남성으로서의 삶으로 전환됐음을 알렸다.

헤더는 아직 아드리안의 성전환 소식을 알지 못했던 친구들에게 자식의 새로운 시작을 축제같은 방법으로 알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녀는 “아드리안은 내가 아는 가장 매력적인 사람이다. 아드리안이 딸인지 아들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내게는 여전히 사랑스러운 자녀이며 아드리안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아드리안의 사진이 공개되자 4만 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새로운 출발을 한 아드리안과 그의 선택을 존중한 헤더에게 지지를 보냈다. 헤더는 “당신의 자녀가 다른 성으로의 전환을 결정했을 때, 어려운 길을 선택한 용감한 자녀를 그저 묵묵히 존중하며 새로운 삶을 축하하는 기념촬영을 해보는 건 어떠냐”고 덧붙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