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49953 0252019021250549953 01 0101001 5.18.30-RELEASE 25 조선일보 0

손학규 “보수 노선만 갖곤 정치 못해"

글자크기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 아우르는 것이 바른미래당의 길"
"유승민도 다양성을 통합하는 정당이 되자는 데 동의해줄 것"
"안철수, 지금 복귀 시점 아냐…때가 되면 당에 기여할 것"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당 정체성 논란이 계속되는 것과 관련해 "진보를 배제하지도 보수를 버리지도 않는다. 다양성의 시대에 진보와 보수를 함께 아우를 것"이라고 12일 말했다. 그는 "유승민 의원도 동의해줄 것"이라고 했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 창당 1주년을 맞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인 보수는 우리사회의 소중한 자산이며 우리의 미래다. 이를 함께 아우르는 것이 바른미래당의 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것이 중도 개혁의 정치이며, 중도 통합의 길"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창당 1주년 기자회견에서 손학규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 대표는 "그 동안 한국정치를 지배해 온 양극단의 정쟁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 정권을 잡기 위해 모든 것을 반대하고 상극으로 싸우는 극한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며 "거대 양당의 극한정치를 거부하는 대중들의 요구가 커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중도는 중간 노선이 아니다. 그때, 그곳에 맞는 정치, 즉, 역사적으로 시대적으로 옳은 길을 택하는 정치"라며 "오늘 우리나라에서 경제는 시장경제, 안보는 평화정책을 취하는 것이 중도개혁의 길이다. 민주주의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것이 중도통합의 정치"라고 했다.

지난 8~9일 실시된 당 연찬회에서 유승민 의원이 바른미래당의 정체성은 ‘개혁보수’라고 거듭 주장한 데 대해 손 대표는 "어떻게 보수만 갖고 정치를 할 수 있나"라며 "유 의원이 개혁보수를 말하지만 합리적 진보를 배제하는 게 아닌 만큼 하나로 통합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유 의원도 다양성을 통합하는 정당이 되자는 데 동의해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독일에 머물고 있는 안철수 전 의원의 복귀 시점에 대해선 "곧바로 귀환을 이야기할 때는 아니라 생각한다"며 "때가 되면 바른미래당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옛 국민의당 출신 중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민주평화당과의 통합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선 "평화당과 합당 문제를 거론할 일이 아니다"라며 "바른미래당은 중도개혁으로 중원을 더 차지해 새로운 정치 구도를 만들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가 뿌리를 내리고 중도개혁이 정치의 중심으로 자리 잡으면 지지율도 올라갈 것이다. 가깝게는 (올해) 상반기, 본격적으로 중반기가 넘어서 그렇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손 대표는 내년 총선에 출마할 것인지에 대해 "지역구 국회의원 생각이 전혀 없고, 비례대표 이야기도 하지 말라"며 "지금은 바른미래당과 중도개혁정치를 살리는 게 제 과제로, 개인적 욕심은 없다"고 말했다.

[손덕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