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49565 0292019021250549565 06 0602001 5.18.30-RELEASE 29 OSEN 0

최준희, 루푸스 투병 고백 "2주만에 10kg 증량, 괴물 같이 변해"

글자크기
OSEN

[OSEN=심언경 기자]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루프스 병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최준희는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상을 게재해 근황을 알렸다. 해당 영상에서 최준희는 "현재 인스타그램에서 그림이랑 글들을 올리면서 활동하고 있는, 평범한 17살 여고생이자 배우 최진실 님의 딸 최준희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최준희는 많은 이들이 궁금해 했던 근황을 알렸다. 그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있던 셀카를 모두 내려 주변의 걱정을 산 바 있다.

최준희는 "두 달 동안 몸이 너무 안 좋았다. 질병에 걸려서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면서 "난치병 중에 루프스 질환을 앓고 있다"고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이어 "두 달 동안 병원에 입원하면서 정말 힘든 시간을 보냈다. 별 것 아닌 거 같아 보이는데 막상 걸리면 미쳐 돌 것 같은 병이다. 조금 나아져서 어제 퇴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준희는 루프스 병으로 겪었던 증상을 설명했다. 그는 "완전 퉁퉁 붓고 다리에 물이 차서 걸어다닐 수 없었다. 체중이 2주 만에 10kg가 갑자기 늘었다"며 "몸에 피부병 걸린 사람처럼 반점이 올라왔다. 거울을 볼 때마다 자존감이 깎이고 괴물 같이 변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끝으로 최준희는 "저에 대한 논란이 되게 많았다. 저를 싫어하실 분들은 계속 싫어하실 것 안다"며 "신경쓰지 않고 저는 제 갈 길 가겠다. 제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면서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최준희 유튜브 채널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