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48815 0112019021250548815 01 0103001 6.0.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한국당 '5·18 망언' 사과…김진태·김순례·이종명 윤리위 회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the300](상보)김병준 "당 대표로 사과"…전대 출마자 피선거권 박탈 가능성

머니투데이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가운데)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근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5.18 민주화운동 폄하 발언에 대해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 논란'을 사과했다. '5·18 국회 진상규명 공청회'를 공동 주최하거나 공청회에서 망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당 중앙윤리위에 회부됐다. 2·27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진태‧김순례 의원의 피선거권 박탈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 문제로 깊은 마음의 상처를 입은 5‧18 희생자 유가족과 광주시민들께 당을 대표해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사과와 함께 당 차원의 진상조사 결과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발표된 발제 내용은 일반적으로 역사해석에서 있을 수 있는 견해 차이 수준을 넘어서 이미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 주장임이 명백했다"며 "이는 결국 민주화 운동으로서 5.18의 성격을 폄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일부 발제 내용 중에는 헌정질서 문란 행위자를 옹호하는 대목이 있었음을 확인했다. 아울러 이 행사에 참석한 우리 당 의원의 발언 역시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신념에 앞서 객관적 진실을 추구해야 하는 보수 가치에 반할 뿐 아니라 당 강령에 제1의 사명으로 명시하고 있는 헌법적 가치와 법치주의 존중 정신에 위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비대위원장으로서 이 문제를 중앙윤리위에서 엄중히 다룰 것을 요청하고자 한다"며 "저 역시 이를 막지 못한 책임이 크다. 중앙윤리위에서는 저의 관리감독 책임도 엄중히 따져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중앙윤리위에 회부될 예정인 의원들 중 2명은 이번 2‧27 전당대회 출마 대상자다. 김진태 의원은 당대표 후보에, 김순례 의원은 당 최고위원 후보에 출마 의사를 밝힌 상황이다. 중앙윤리위 결정에 따라 당원권 정지 등 중징계가 내려지면 해당 의원들의 피선거권 박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김 위원장은 "윤리위의 판단에 가이드라인을 미리 제기하거나 일정(진행)을 제시(개입)할 생각은 없다"며 "다만 가능하면 신속하게 결론을 내려달라고 요청하겠다고 했고 윤리위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지켜봐야 한다. 오랜 시간이 걸리진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달 8일 김진태·이종명 한국당 의원의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5.18 공청회'에서 이 의원이 "광주 폭동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 운동이 됐다", 김순례 의원이 "종북 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는 취지로 발언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강주헌 기자 z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