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45007 0362019021250545007 04 0401001 5.18.30-RELEASE 36 한국일보 0

[포토뒷담화] 파키스탄 금주령 42년, ‘가짜 술’과의 전쟁

글자크기
한국일보

파키스탄 해안경비대가 압수한 불법 주류를 11일 진동롤러로 처분하고 있다. 파키스탄 인구의 96%를 차지하는 무슬림들은 1977년 금주령 선포 후 합법적으로 술을 구입할 수 없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파키스탄 해안경비대가 압수한 불법 주류를 11일 진동롤러로 처분하고 있다. 파키스탄 인구의 96%를 차지하는 무슬림들은 1977년 금주령 선포 후 합법적으로 술을 구입할 수 없다.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술이 원수다”라는 말처럼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술이지만 국가들이 함부로 ‘금주령’을 선포하지 못하는 이유가 있다. 술은 허용했을 때보다 금지했을 때 탈이 더 많이 나기 때문이다.

이슬람 국가인 파키스탄은 1977년 자국 내 무슬림들을 대상으로 한 금주법을 도입했다. 법 제정 42년이 지난 지금, 파키스탄은 불법 증류 된 ‘가짜 술’을 먹고 목숨을 잃는 사람들과 술 대신 마약을 찾는 사람들로 골머리를 썩히고 있다.
한국일보

압수한 불법 주류가 처분되는 모습. 불법 주류 제조상들은 ‘진품’과 같은 병과 라벨 스티커를 보유하고 있어, 불법 주류를 이에 담아 유통한다.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키스탄의 금주법은 1977년 4월 계엄사령관 출신 줄피카르 알리 부토 총리에 의해 도입됐다. 낮은 지지율로 정권이 불안정했던 부토는 이슬람 정당들이 주도한 야당 연합의 금주법 도입 요구를 수용했다. 같은 해 7월 부토 정권을 축출하고 군부 독재정권을 수립한 무함마드 지아울하크 대통령은 2년 후 금주법을 강화했다. 기존의 6개월 징역 및 벌금형에 더해 80대의 채찍질을 형벌에 추가했다. 그러나 정부의 기대와는 다르게 ‘강화 금주법’이 도입된 1979년 이후 80년대에 파키스탄 내 알코올중독자 수는 2배가량 중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파키스탄에서 합법적으로 술을 구할 수 있는 곳은 정부로부터 허가를 받아 비-무슬림 자국민과 외국인에게 주류를 판매하는 상점과 호텔뿐이다. 일반 시민들은 허가 받지 않은 가정집이나 불법 증류소에서 제조한 술을 암시장에서 거래한다. 암시장에서 거래되는 만큼 가격은 비싸졌다. 이에 제조단가를 낮추기 위해 인체에 치명적인 메탄올을 추가하거나, 양조 및 증류 과정에서 충분히 불순물을 거르지 않아 실명과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 ‘가짜 술’이 시중에 유통된다.
한국일보

2016년 3월 22일 불법 제조된 주류를 마신 파키스탄인 24명이 사망했다. 사망 원인을 밝히기 거부한 희생자들을 포함하면 이날 불법 주류를 마시고 숨진 사람은 40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사망자의 대부분은 힌두교인이었지만 일부 무슬림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2016년 3월 22일 불법 제조된 주류를 마신 파키스탄인 24명이 사망했다. 사망 원인을 밝히기 거부한 희생자들을 포함하면 이날 불법 주류를 마시고 숨진 사람은 40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사망자의 대부분은 힌두교인이었지만 일부 무슬림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류의 가격이 오르자 시민들은 마약으로 눈을 돌리기도 했다. 1979년에 파키스탄 내 보고된 ‘헤로인’ 투약자는 단 2명이었다. 2018년 유엔마약범죄사무소(UNODC)가 발간한 ‘2018 세계마약보고서’에 따르면 파키스탄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양의 헤로인 유통이 적발된 국가다. 2016년 한 해에만 23,172㎏의 헤로인이 적발됐다. 2위인 이란에서 21,098㎏, 3위인 중국에서는 8,777㎏이 적발됐다. 물론 실제 소비되는 헤로인은 그 이상이다. 현재 파키스탄에서는 연간 44톤의 헤로인이 소비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는 미국의 2~3배에 달하는 인구당 헤로인 소비량이다.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한국일보

파키스탄 해안경비대가 압수한 불법 주류를 처분하는 모습.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파키스탄 해안경비대원이 압수한 불법주류가 처분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