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44643 0032019021250544643 01 0101001 5.18.30-RELEASE 3 연합뉴스 0

문대통령 "적극행정 '면책', 소극행정 '문책' 분명히 해야"

글자크기

국무회의서 언급…"규제 샌드박스는 혁신경제 실험장, 정부가 문제해결자 돼야"

연합뉴스

문 대통령, '국무회의 시작합니다'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9.2.12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적극 행정의 면책과 장려는 물론 소극 행정이나 부작위(마땅히 해야 할 것으로 기대되는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것) 행정을 문책한다는 점까지 분명히 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적극 행정이 정부 업무의 새로운 문화로 확고하게 뿌리 내려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적극 행정을 강조한 것은 신산업 육성을 위해 기존 규제를 일정 기간 면제하는 제도인 규제 샌드박스의 첫 사업을 정부가 전날 승인한 것을 계기로 해당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발굴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부각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 "적극행정 '면책', 소극행정 '문책' 분명히 해야" / 연합뉴스 (Yonhapnews)


문 대통령은 "규제 샌드박스 승인사례를 보면서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 이런 정도의 사업이나 제품조차 허용되지 않아 규제 샌드박스라는 특별한 제도가 필요했던 건지 안타까웠다"며 "심지어 우리 기업이 수년 전 시제품 만들었는데 규제에 묶인 사이 외국기업이 먼저 제품을 출시한 사례도 있다고 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과 기업이 삶과 경제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적극적 발상으로 해소하는 문제 해결자가 돼야 한다"며 "감사원이 기존 적극 행정 면책제도에서 한발 더 나아가 사전 컨설팅 제도를 도입한 것은 매우 바람직하다"고 언급했다.

또 "부처 차원의 선제 조치가 있어야 적극 행정이 확산·정착될 수 있다"며 "부처 장관이 적극 행정은 문책하지 않고 장려한다는 기준을 세워 독려해달라"고 했다.

아울러 1만6천개에 달하는 각 부처 훈령·예규·고시·지침 등 행정 규칙에 대해서도 규제 측면에서 정비할 부분이 없는지 전반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기업 신청만 기다릴 게 아니라 정부가 먼저 규제 샌드박스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규제 샌드박스는 혁신 경제의 실험장"이라며 "(전날 산업부의 규제 샌드박스 최초 승인은) 규제혁신에 대한 기업의 높은 기대와 정부의 지원 의지가 손뼉을 마주친 결과"라고 평가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