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44502 0112019021250544502 01 0103001 5.18.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여야 4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징계안 제출…"추태 사라져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재원 , 박승두 인턴 기자] [the300]5·18 망언 논란 의원들... 국회 윤리특위 심의

머니투데이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자유한국당의 5·18 관련 발언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회동을 갖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이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출했다.

강병원 민주당 의원,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 김종철 정의당 원내대표 비서실장 등은 12일 오전 국회 의안과를 찾아 세 의원들에 대한 징계안을 공동으로 냈다.

강 의원은 "한국당 지도부가 망언자를 옹호하고 있는 만큼 여야 4당의 공조가 윤리특위에서 큰 힘을 발휘해야 한다"며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적 판단이 확고한 만큼 제명조치를 할 수 있도록 공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채 의원은 "역사와 민주주의를 바로잡는데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며 "한국당의 추태는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현 대변인은 "세 사람을 반드시 제명해 국회가 살아있다는 걸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철 비서실장은 "확실히 뿌리뽑으려면 일벌백계 해야한다"며 "이 사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반드시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제출된 세 의원에 대한 징계안은 추후 국회 윤리특위에서 심의할 예정이다.

이재원 , 박승두 인턴 기자 jayg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