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41663 1112019021250541663 06 0601001 6.0.13-RELEASE 111 서울경제 0 popular

[SE★이슈] 나영석·정유미 불륜설 만든건 작가, 50단계 거쳐 퍼졌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의 불륜설을 만들어낸 이가 방송작가 등으로 밝혀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나PD와 정유미의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방송작가 이모(30) 씨 등 3명과 이를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간호조무사 안모(26) 씨 등 6명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관련 기사에 욕설 댓글을 단 김모(39·무직) 씨는 모욕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14∼15일 허위 불륜설을 작성·유포해 나 PD와 정씨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모욕한 혐의를 받는다.

‘나 PD와 배우 정유미가 불륜 관계’라는 ‘지라시’는 지난해 10월 17일 대량 유포됐다. 논란이 일자 이틀 후 나 PD와 정유미는 해당 내용 작성자를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이 지라시 유포 경로를 추적한 결과 불륜설과 관련한 지라시는 두 가지 버전이 존재했다.

불륜설을 처음 제기한 이는 프리랜서 작가 정모(29)씨로, 그는 지난해 10월 15일 방송작가들로부터 들은 이야기를 대화형식으로 만들어 지인들에게 전송했다. 몇 단계를 거쳐 이를 듣게 된 IT업체 회사원인 이모(32) 씨는 이를 지라시 형태로 만들어 회사 동료들에게 퍼트렸다. 그리고 이 내용이 약 50단계를 거쳐 무차별적으로 퍼져나갔다.

이와 다른 버전을 작성한 이는 방송작가 이모 씨다. 그는 14일 소문을 카카오톡 메시지로 작성해 동료 작가에게 전송했다. 이 내용도 오픈 채팅방을 통해 퍼져나갔다.

최초 작성자인 정 작가 등은 “들은 소문을 지인에게 전달했을 뿐, 문제가 커질 줄은 몰랐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입건된 피의자 10명 가운데 9명을 기소의견 검찰 송치할 방침이다.

다만 피해자의 변호인이 중간유포자에 대해서는 고소를 취하함에 따라 회사원 1명은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