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40841 1132019021250540841 07 0701001 5.18.20-RELEASE 113 쿠키뉴스 0

금연 보조제 장기 투여, 암환자 금연 성공률 높여

글자크기

바레니클린 24주 동안 꾸준히 복용한 43%, 금연 성공률 높아

쿠키뉴스


금연 보조제 장기 투여 시 암환자의 금연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헬스데이 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노스웨스턴대학 의대의 브라이언 히츠먼(Brian Hitsman) 예방의학 교수 연구팀이 암 환자 20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이같이 밝혀졌다.

이들 중 40%는 현재 암이 진행 중이었고 나머지는 지난 5년 사이에 암을 가졌던 사람들이었다. 암 종류는 유방암, 폐암, 피부암이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금연 보조제인 바레니클린(제품명: 챔픽스)을 24주 동안 복용하도록 했다. 보통은 투여 기간이 12주이다. 이와 함께 모두에게 금연을 위한 행동치료(behavioral therapy)를 받도록 했다.

그 결과, 바레니클린을 24주 동안 하루도 빼지 않고 꾸준히 복용한 43%는 금연 성공률이 높게 나타났다.

제대로 복용하지 않은 나머지 57%는 금연 보조제를 전혀 복용하지 않은 사람들보다 금연 성공률이 높지 않았다.

50년 동안 담배를 피워온 70세의 한 폐암 환자는 끈질긴 바레니클린 복용으로 하루 한 갑 피우던 담배를 이틀에 한 개비로 줄일 수 있게 됐다.

바레니클린은 담배를 끊은 사람에게 담배 피우고 싶은 욕구를 줄여주고 니코틴 금단증상을 완화하며 담배를 다시 피워도 끊기 전과 같은 만족감을 느끼지 못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정신-종양학(Psycho-Oncology)' 최신호에 실렸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쿠키뉴스 유수인 suin92710@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