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40498 0162019021250540498 08 0804001 6.0.17-RELEASE 16 게임메카 0

꾸준한 리니지M, 엔씨소프트 작년 매출 1조 7,151억 원

글자크기
게임메카

▲ 엔씨소프트 2018년 연간 실적 및 2018년 4분기 실적 도표 (자료제공: 엔씨소프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엔씨소프트는 2018년 연간 실적 결산 결과 매출 1조 7,151억 원, 영업이익 6,149억 원, 당기순이익 4,215억 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2017년 대비 매출은 2%, 당기순이익은 5%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5% 상승했다.

2018년 4분기 실적은 매출 3,997억 원, 영업이익 1,126억 원, 당기순이익 676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각각 25%, 41%, 44% 줄어든 수치를 기록했다.

연간 매출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한국 1조 2,334억 원, 북미/유럽 1,283억 원, 일본 352억 원, 대만 367억 원이다. 로열티 매출은 2,816억 원이다. 제품별로는 모바일게임 9,133억 원, '리니지' 1,497억 원, '리니지2' 639억 원, '아이온' 634억 원, '블레이드앤소울' 1,196억 원, '길드워2' 802억 원을 기록했다. '리니지M'이 포함된 모바일 매출이 높고, 해당 게임이 서비스된 국내 매출만 1조를 넘겼다.

로열티 매출 역시 '리니지M' 대만 성과로 전년 대비 39% 성장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모바일게임은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가며 전체 실적의 53%를 차지했다. 지난해 부분유료화로 전환한 '아이온' 역시 전년 대비 35% 매출 상승을 달성했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2M', '블레이드앤소울2', '아이온2' 등 신작 모바일 MMORPG 5종을 2019년 출시할 계획이다.

게임메카 류종화 기자

Copyright ⓒ 게임메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