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9715 1112019021250539715 06 0601001 6.0.14-RELEASE 111 서울경제 0 popular

나영석 정유미 찌라시 유포자 “작가가 작성해 간호조무사가 게시” 욕 댓글 단 김모씨는 ‘무직’

글자크기
서울경제


나영석 정유미 찌라시 유포자에게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배우 정유미와 나영석 PD와의 불륜설을 만들어내 유포한 방송작가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게 체포됐다.

또한,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방송작가 이모(30) 씨 등 3명과 이를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간호조무사 안모(26) 씨 등 6명을 입건했다고 12일 전했다.

이어 경찰은 또 관련 기사에 욕설 댓글을 단 김모(39·무직) 씨를 모욕 혐의로 입건한다 밝혔다.

한편, 지난해 10월 17일, 정유미와 나영석 PD가 불륜 관계라는 내용의 ‘지라시’(사설 정보지)가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대량 유포됐으며 이에 정유미와 나영석 PD는 불륜설이 허위 사실이라며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배우 정유미 측은 악성 루머 관련 작성 및 유포자에 대해 “선처는 없다”고 말했다.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홍준선기자 hjs011@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