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8543 0032019021250538543 08 0801001 5.18.20-RELEASE 3 연합뉴스 1491830

애플 아이폰, '화웨이 홈그라운드' 중국서 판매 20% 급감

글자크기

4분기 中시장 9.7% 위축…화웨이 판매 23% 늘어 점유율 1위 유지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의 한 쇼핑몰에서 29일 한 여성이 애플 포스터가 붙은 화웨이 매장을 나서고 있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작년 4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를 비롯한 토종 업체들의 판매가 증가한 반면, 미국 간판 브랜드 애플의 아이폰 판매는 두 자릿수나 급감했다.

시장조사업체 IDC가 11일(현지시간) 낸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전년 동기보다 9.7% 쪼그라든 가운데 아이폰 판매 감소율은 그보다 훨씬 높은 19.9%로 집계됐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중국 경기 둔화와 길어진 휴대전화 교체 주기에 더해 신형 아이폰의 고가 전략이 통하지 않은 점이 애플 판매 부진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애플은 중국 수요 감소 등의 영향으로 작년 4분기 아이폰 매출이 15% 급감하는 위기를 맞았다.

그에 반해 화웨이는 멍완저우 최고재무책임자(CFO) 체포와 기술절취 혐의 기소, 안보 위협에 따른 5세대(5G) 통신사업 제한 등 미국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는 와중에도 중국에서 스마트폰 판매가 23.3%나 증가했다.

역시 중국 브랜드인 오포와 비보 판매도 1.5%, 3.1% 각각 증가했다.

하지만 지난 몇 년간 급성장했던 중국 샤오미는 재고 조정과 내부 구조조정 실패로 판매량이 34.9%나 줄어들었다.

지난해 4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화웨이가 29%로 선두를 지켰으며 다음으로는 오포 19.6%, 비보 18.8%, 애플 11.5%, 샤오미 10% 순이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최근 몇 년간 지속했던 급성장세를 멈췄으며 중국 시장도 토종 브랜드의 부상과 함께 급변해 애플, 삼성전자 등 대형 브랜드들이 분투하고 있다.

업계는 접을 수 있는(폴더블) 스크린, 3D 카메라, 5G폰 등으로 시장을 되살리려 노력하고 있다.

IDC의 왕시 선임분석가는 보고서에서 "올해 (중국)국내 스마트폰 시장 환경도 대단히 낙관적이진 않다"며 "5G폰은 여전히 전체 시장에서 아주 작은 비중을 차지할 것이며 주류로 올라서기까지 갈 길이 멀다"고 지적했다.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