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7379 0112019021250537379 03 0303001 5.18.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키움증권, 지난해 4분기 실적 악화·주식시장 부진 발목 -한국투자증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배규민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12일 키움증권의 지난해 4분기 실적에 대해 주식시장 하락으로 인한 투자자산 가치 훼손이 주요인이라고 진단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0만5000원을 유지했다.

백두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4분기 218억원 순손실로 컨센서스 356억원 순이익을 크게 하회했다"며 "여러 사업부문이 부진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4분기 국내 주식시장 부진이었다"고 분석했다.

백 연구원은 "우선 4분기 PI 영업수지가 547억원 손실을 기록했다"며 "기타(투자조합&펀드)은 조합펀드 평가손실 등으로 67억원 적자를 기록했고 주식형펀드 처분손실로 인해 영업외손실도 187억원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4분기는 유독 PI(자기자본직접투자)나 투자자산 부문을 통해 주식시장 변동성 확대에 크게 노출된 실적을 보였다"며 "북(book)의 가시성이 떨어지는 점은 매우 아쉬운 요소이나 투자자산 가치의 하방경직성과 제3의 인터넷은행 인가 가능성은 긍정적인 요인"이라고 판단했다.

배규민 기자 bk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