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6921 0182019021250536921 02 0207001 6.0.14-RELEASE 18 매일경제 0 popular

미혼남녀에게 이상적인 결혼연령 물었더니…`30대 초반` 최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혼남녀가 자신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결혼 연령으로 30대 초반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12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보건복지포럼'에 실린 '미혼 인구의 결혼 관련 태도' 보고서(이상림 연구위원)의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혼남성의 이상적인 결혼 나이'에 대한 질문에 미혼남성의 절반이 넘는 58.7%가 30대 초반이라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30∼31세 29.4%, 32∼34세 29.3%였고, 35세 이상을 고른 경우도 28.7%에 달했다. 28∼29세는 8.7%, 27세 이하는 3.9%였다. 미혼여성이 미혼남성의 이상적인 결혼 나이로 30대 초반을 선택한 경우는 57.1%였다. 세부적으로 30∼31세 22.2%, 32∼34세 34.9%, 35세 이상 26.1.7%였다. 하지만 28∼29세는 5.3%, 27세 이하는 1.4%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미혼남성 1140명과 미혼여성 1324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한편 통계청의 '2016년 혼인·이혼 통계'를 보면 혼인 연령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2016년 평균 초혼 연령은 남자 32.8세, 여자 30.1세로 1년 전보다 각각 0.2세, 0.1세 상승했다.

남녀 차이는 2.7세로, 10년 전 3.2세보다 나이 차이가 줄었다.

인구 1000명당 혼인 건수인 조혼인율은 5.5건으로 1970년 통계작성 이후 가장 낮았다. 결혼하지 않으려는 경향이 짙게 나타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