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6860 0432019021250536860 02 0201001 6.0.14-RELEASE 43 SBS 0 popular

'카풀 불만' 택시 불 붙인 채 국회 돌진…3차 회의 중단

글자크기

<앵커>

카풀 도입에 반대하는 한 60대 택시기사가 어제(11일) 또 분신을 시도했습니다. 두 달 사이 세 번째 이런 안타까운 일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문제 해결을 위해 열렸던 사회적 대타협기구 3번째 회의도 어제 분신 소식에 중단됐습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도로 한가운데 선 택시에서 회색 연기가 계속 솟구칩니다. 어제 오후 3시 50분 쯤 서울개인택시 강남조합 소속 62살 김 모 씨가 차 안에 불을 붙인 채 국회 정문으로 향했습니다.

김 씨가 몰던 택시는 이곳에서 신호를 무시한 채 국회 방향으로 그대로 돌진했습니다. 하지만 지나가던 다른 승용차와 부딪치면서 국회 진입에는 실패했습니다.

국회 경비대가 얼굴 등에 화상을 입은 김 씨를 구조해 근처 병원으로 옮겼습니다.

김 씨의 택시에는 '카카오 앱을 지웁시다', '카풀 저지 투쟁'이란 전단지가 붙어 있었고 조수석에선 카카오의 택시 정책에 대한 불만을 적은 유서가 발견된 걸로 알려졌습니다.

[김영수/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 직무대행 : 생존권이 달려서 죽어가는데, 그걸 절대적으로 마다하고 외면해서 되겠습니까.]

카풀 앱 도입에 반대하는 택시기사의 극단적 선택은 이번이 벌써 3번째입니다.

카카오는 지난달 두 번째 사고가 발생하자 카풀 시범서비스를 중단했고 택시 단체들도 사회적 대타협기구에 참여했습니다.

하지만 어제 국회에서 열린 대타협기구 3차 회의는 김 씨의 소식에 중단됐습니다.

▶'의원님, 예산심사 왜 또 그렇게 하셨어요?'
▶[끝까지 판다] 의원님의 부적절한 처신 '이해충돌'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