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6437 0292019021250536437 06 0602001 6.0.16-HOTFIX 29 OSEN 0 popular

"학점 4.44·과탑까지" '문제적 남자' 진지희, 남다른 공부열정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지민경 기자] 배우 진지희가 학업에 더욱 열중한 이유를 공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 – 문제적 남자’에는 배우 진지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지난 2009년 MBC '지붕뚫고 하이킥'에서 '빵꾸똥꾸'라는 유행어를 만들어내며 큰 사랑을 받았던 진지희는 어느새 스물 한 살 어엿한 대학생으로 폭풍성장한 모습으로 흐뭇함을 자아냈다. 이날 진지희는 남다른 뇌섹 면모를 자랑하며 반전 매력을 뽐냈다.

진지희는 중고교시절 연기 활동을 병행하며 하루에 1시간만 자고 등교하는 것은 물론, 쉬는 시간마다 선생님들을 쫓아다니며 공부를 하는 등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고.

그는 "촬영이 새벽에 끝난다. 시험이 있어서 집에서 한 시간 정도 눈 붙이고 학교에 가서 기말고사를 봤다. 대본 보는 습관이 있어서 단기 기억력이 좋다. 촬영 쉬는 시간에는 대기실에서 문제집을 풀면서 공부했다"며 "촬영 때문에 부득이하게 학교를 자주 빠지니까 선생님께 직접 물어보는 것이 효과가 제일 좋더라"고 설명했다.

OSEN

또한 진지희는 중고교시절 학급 임원을 섭렵했다는 이력과 함께 그동안 받은 상장과 표창장, 임명장, 장학증서 등을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진지희는 연기를 하면서 공부까지 욕심을 낸 이유에 대해 "연기자니까 공부를 못할 거라는 시선이 싫었다. 선생님들도 편견이 있었기 때문에 그 벽을 깨고 싶어서 더 열심히 했다"고 전했다.

특히 작년에 동국대 연극영화과에 입학한 후 학업과 연기활동 모두 완벽하게 이어나가고 있는 진지희는 평균평점 4.44, A로 도배되어 있는 성적표를 공개해 또 한 번 감탄을 자아냈다.

57명 중 1등으로 학과 탑까지 기록한 진지희는 대학교에서도 예습과 복습을 했다며 "1학기 때 올 A였는데 영어 과목만 B+가 나왔다. 그것만 B라서 너무 거슬리더라. 2학기 때는 영어 성적을 올려야 겠다 해서 미리 수업 내용을 예습하고 복습했다. 결국 영어 과목까지 A+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진지희는 첫 문제를 간단히 맞춘데 이어 열정적인 문제풀이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야말로 잘 자라준 진지희의 모습에 시청자들 역시 훈훈한 응원을 보내고 있다. /mk3244@osen.co.kr

[사진] '문제적 남자' 방송화면 캡처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