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5582 0252019021250535582 04 0402002 6.0.18-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49908083000 1549948653000

'100만 수용소'로 변한 중국 신장위구르

글자크기

무슬림 '직업훈련소' 1000곳 넘어… 100만명 이상 고문과 노역 시달려

조선일보

위구르족 100만명이 집단 수용소에 갇혀 있는 중국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의 인권 참상이 연초부터 국제 이슈로 다시 떠올랐다. 작년부터 이 문제를 집중 제기해온 유엔도, 미국도 아닌 중동의 터키가 "인류의 수치"라며 중국을 거세게 비난하고 나선 것이다.

하미 악소이 터키 외무부 대변인은 9일 "위구르족 100만명 이상이 (중국) 집단 수용소와 감옥에서 고문과 세뇌에 노출된 것은 더 이상 비밀이 아니다"라며 중국을 향해 "즉각 폐쇄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21세기 강제 수용소의 재도입과 위구르족에 대한 조직적 동화 정책은 인류의 수치"라며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비극을 종식하기 위한 조처를 취해 달라"고 요청했다.

중국 내 소수민족인 위구르족의 고난에 터키가 분노하고 나선 데는 인종적·종교적인 배경이 있다. 터키인들과 위구르족은 같은 무슬림이자 혈통상으로도 투르크계라는 한 뿌리이기 때문이다. 우리 역사에서 돌궐족이라고 불렸던 민족이다. 중국 당국의 탄압을 받던 위구르족의 주요 망명지가 터키인 것도 이런 동질감 때문이다. 특히 이번의 경우엔 중국 수용소에 구금 중이던 저명한 위구르족 음악가 알루라힘 헤이트의 사망설이 불거지면서 중국에 대한 터키 여론은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됐다. 중국은 헤이트의 동영상을 전격적으로 공개하며 "그는 건강하다"고 해명했지만, 11일 "호주 영주권을 가진 위구르인 17명이 신장에 갔다가 수용소 등에 구금됐다"는 영국 가디언의 폭로마저 터져 나왔다. 위구르족이라면 국적도 가리지 않는 중국의 무차별적 인권침해가 드러난 것이다.

신장위구르 강제 수용소 문제는 유엔과 미국이 지난해 8월 이후 집중적으로 제기해 왔다. 유엔 인권위원회에 따르면 중국은 2017년부터 이 지역 전체 이슬람계 소수민족의 10%에 이르는 최대 100만명을 재판 절차 없이 1000개가 넘는 수용소에 구금하고 있다. 중국 전체 면적의 6분의 1을 차지하는 이 지역은 중앙아시아 및 중동 8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다. 중국은 당초 이 지역에 한족을 대거 이주시켜 탈(脫)이슬람화를 가속화했고 이 과정에서 위구르 분리 독립 세력의 테러가 잇따랐다.

중국은 특히 시진핑 주석이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의 핵심 기점인 이 지역 내 분리 독립 세력들이 IS 등 이슬람 테러 그룹과 연계될 경우 일대일로 자체가 위험해진다는 이유로 2017년부터 강제 수용소를 도입, 급속히 확대해왔다. 중국 정부는 "집단 수용소는 존재하지 않으며 오직 직업 재교육을 위한 캠프만 있을 뿐"이라고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유엔과 인권 단체, 서구 언론의 탐사 보도를 통해 강제 수용 실태가 속속 드러났다. 국제 인권 단체 휴먼라이츠워치는 "위구르인들은 DNA 샘플을 당국에 제출해야 하고 안면 인식 인공지능 감시 카메라의 감시 속에 생활하고 있다"며 "특히 '민감 국가'로 분류된 26개 나라에 친척을 둔 사람들은 무더기로 검거됐다"고 말했다. 수용소에서는 이슬람 신앙을 비판하거나 포기하도록 강요받고, 그 대신 중국어와 유교 경전, 사회주의 사상을 배워야 한다. 시진핑 주석에 대한 찬양도 빠지지 않는다. 수용소에 구금됐던 한 위구르인은 BBC 인터뷰에서 "그 사람들은 잠을 자지 못하게 하고 몇 시간 동안이나 나를 매달고 때렸다"고 말했다. 그는 "수감자들은 음식을 먹기 위해 중국을 찬양하는 노래를 불러야 했고 다들 영혼을 잃은 로봇 같았다"고 증언했다.



[베이징=이길성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