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4586 1082019021150534586 06 0601001 5.18.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49893780

'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 홍경 죄 밝혀냈다 '법정구속'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이 홍경의 죄를 밝혀냈다.

11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 죄와 벌'에서는 한민(문수빈 분)의 뺨을 때린 이자경(고현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승훈(홍경)은 증인출석요구, 거짓말 탐지기 조사 등 모든 조사를 일절 거부했다. 이를 들은 조들호(박신양)는 "재밌을 것 같지 않아? 백승훈을 법정으로 끌어내면 이자경이 보호자로 나올 것 같아?"라고 말하며 강기영(전배수)에게 백승훈 출국금지를 요청했다.

또한 조들호는 사고 당시 백승훈, 최준영을 맡았던 의사를 찾아갔다. 조들호는 의사에게 사고차량 사진을 보여주며 둘 중 누가 운전을 했다고 보는 게 맞겠냐고 물었고, 의사는 백승훈이라고 했다. 윤소미(이민지)는 신미숙(서이숙)에게 강제구인신청서를 냈고, 백승훈 아버지 백도현(손병호)은 여론이 더 악화될까봐 어쩔 수 없이 받아들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재판에 선 조들호는 증인으로 나온 의사에게 같은 질문을 했지만, 의사는 "잘 모르겠다"라고 말을 바꾸었다. 다음 증인인 간호사는 당시 비상구 계단에서 두 사람의 얘기를 들었다고 밝히며 "승훈이란 사람이 보상해준다고 했다"라고 증언했다. 하지만 조들호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증거는 이미 백도현이 조작한 후였다.

2차 공판에서 조들호는 백승훈에게 "물어볼 게 한가지밖에 없다. 사건 당일 운전했냐"라고 물었다. 이어 조들호는 녹음 파일을 증거로 제출했다. 앞서 최준영 아버지가 백도현에게 애원하자 백승훈은 "아무 증거도 없는데 내가 운전했다는 거 밝힐 수 있을 것 같냐"라고 했다.

조들호는 "더 이상 음주운전으로 인한 무고한 희생자가 발생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가해자 백승훈을 법정구속해달라고 밝혔다. 신미숙은 백승훈의 법정구속을 명했다. 백도현은 이자경에게 연락해 "이게 어떻게 된 일이냐"라고 따졌지만, 이자경은 이미 갈아탈 다른 의원(박준면)을 찾은 후였다.

이후 이자경은 조들호에게 연락해 "소식 들었다. 다시 법정에 설 수 있게 된 거 축하드린다. 이제 제대로 게임할 수 있겠다"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