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4428 0512019021150534428 01 0103001 5.18.20-RELEASE 51 뉴스1 0

여야 4당, 5·18 조사위원 재추천 요청…"한국당, 협조해야"(종합)

글자크기

민주당·정의당 "한국당 위원 추천권 반납해야"

뉴스1

지만원씨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 지만원씨가 '5.18 북한군 개입 여부 중심으로'란 주제로 발표를 했다. 2019.2.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김세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재추천 요청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촉구했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한국당의 위원 추천권 반납을 주장하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1일 논평을 통해 "5·18 특별법이 정하는 자격요건 조차 충족하지 못하는 후보들을 억지 추천해진상조사를 시작부터 가로막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한국당이 추천한 5·18진상규명조사위 위원 3명 중 차기환 전 수원지법 판사를 제외하고, 이동욱 전 조선일보사 월간조선 기자와 권태오 전 한미연합군사령부 작전참모부 특수작전처장에 대해 임명을 사실상 거부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매도하는 망언 앞에서도 나경원 원내대표나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 '보수의 생명력'이라고 옹호하고 있다"며 "한국당은 진상조사위원 추천권을 반납해 5·18 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에 즉각 협조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청와대의 재추천 요구는 5·18 민주화 운동의 역사적 진실과 가치를 지키고자 하는 국민 상식에 부합하는 조치"라며 "한국당은 역사 앞에 일말의 부끄러움을 안다면 추천권을 포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한국당이 추천한 인사는 (극우논객) 지만원씨와 별반 다르지 않은 왜곡된 역사 인식의 소유자들로 추천의 명분과 자격은 이미 상실된 상태였다"며 "심지어 한국당은 5·18 망언 3인방(김진태·이종명·김순례)에 대한 출당 조치 요구에 '내부의 문제'라며 두둔하기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은 "5·18 진상조사의 역사적 심각성을 깊이 헤아린 조치"라며 "한국당이 5·18의 진실을 엄중히 생각한다면 이번 사태를 계기로 더이상 시간을 끌며 진상규명을 방해할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극단적 이념 및 여야 갈등의 새로운 불씨가 될 것 같아 걱정스러운 면은 있다"면서도 "한국당도 5·18 진상 규명의 진정성이 국민에게 받아들여지는 것이 중요하다. 국민 보편의 정의와 상식에 정면으로 도전하려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