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3788 0432019021150533788 02 0201001 6.0.14-RELEASE 43 SBS 0 popular

[단독] 2.5t 대형 유리판에 깔려 사망…반년 만에 또 사고

글자크기

<앵커>

오늘(11일) 오전 경기도 여주에 있는 KCC 유리공장에서 50대 노동자가 2.5t 유리판에 깔려 숨졌습니다. 이 공장에서는 이미 반년 전에도 비슷한 사고가 났었는데 참사가 되풀이되는 것을 막지 못했습니다.

강민우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산산조각 난 유리 조각들이 바닥에 어지럽게 흩어져 있고, 바로 옆에서 구급대원들이 필사적으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합니다.

오늘 오전 11시쯤 경기도 여주의 KCC 유리공장에서 이 공장 노동자 58살 변 모 씨가 유리판에 깔렸습니다.

가로 3.6, 세로 2.7m의 대형 유리판을 적재 장소에 세워 두는 작업을 하는 중에 유리판이 균형을 잃고 쓰러지면서 변 씨를 덮친 겁니다.

변 씨를 덮친 유리판은 10장이 한 묶음인데 한 묶음 무게가 2.5t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급대원이 급히 변 씨를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공장 측은 사고 후에도 가동을 멈추지 않았다고 목격자들은 전합니다.

[이근택/민주노총 관계자 : 사고 현장 바로 옆에서 작업이 진행되고 유리가 뽑혀 나오고 있더라고요. 사고 난 현장 바로 지척에서 바로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이 보였어요.]

이 공장에서는 지난해 8월에도 운반 작업을 하던 노동자가 유리판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반년 사이 비슷한 사고로 노동자 2명이 목숨을 잃은 겁니다.

경찰은 공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함께 안전 수칙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동률, 영상편집 : 이소영)

▶'의원님, 예산심사 왜 또 그렇게 하셨어요?'
▶[끝까지 판다] 의원님의 부적절한 처신 '이해충돌'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