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3784 0352019021150533784 01 0103001 6.0.14-RELEASE 35 한겨레 0 popular

파문 커지자 뒤늦게…한국당 “진상조사”

글자크기
김진태·김순례 “유공자 명단 공개를”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파문이 확산되자 뒤늦게 당내 진상조사를 지시하며 수습에 나섰다. 지난 8일 오후 ‘지만원 초청 공청회’가 열린 지 사흘 만이다. 논란의 당사자로 더불어민주당과 야3당이 제명 추진에 나선 김진태·김순례 한국당 의원은 “가짜 유공자를 가려내자는 취지였다”며 모호한 해명을 내놨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오후 보도자료를 내어 “문제가 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와 관련해 김용태 사무총장에게 공청회 전반에 대해 진상을 파악해 보고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보수 정당 안에는 여러 스펙트럼과 견해차가 있을 수 있고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다”며 미온적인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과 야3당의 의원 제명 요구에 대해선 “당내 문제”라며 “우리 당에서 처리하고 고민하도록 놔두라고 말하고 싶다”고도 했다.

그러나 여야 4당은 물론 시민사회와 당내 중진 의원들까지 비판을 쏟아내고 여론이 급속히 악화하자 뒤늦게 ‘진상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 다시 한번 광주 시민들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행사 개최 경위 △참석자 △발제 내용 △주요 토론자의 주장 △참석자들의 발언 △주최 쪽의 당 지도부에 대한 행사 개최 사전 고지 여부 등을 따져볼 것을 주문했다고 했다.

공청회를 주최한 김진태 의원은 입장문을 내어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며 “‘진짜 유공자’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번에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 국민 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우리는 알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공청회에서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이라고 칭한 김순례 의원도 입장문을 내어 “제 발언이 와전된 것” “전달 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켜 유감”이라고 했다. 다만 어떤 부분이 와전된 것인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공동 주최자이자 “1980년 당시 5·18 사태는 폭동이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고 말한 이종명 의원은 해명을 내놓지 않았다.

정유경 기자 edge@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영상 그 이상 ‘영상+’]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