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3753 0012019021150533753 05 0501001 5.18.30-RELEASE 1 경향신문 0

‘어게인 88’ 서울, 44년 만에 ‘올림픽의 꿈’

글자크기

2032 올림픽 남측 후보지에

남북 정상,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 통해 공동개최 추진 합의

열띤 홍보전 끝 부산 꺾어…유치 성공 땐 한반도 평화 새 이정표

경향신문

박원순 서울시장(왼쪽)이 11일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 남측 유치도시로 서울이 선정된 뒤 경쟁했던 부산의 오거돈 시장과 손잡고 인사하고 있다. 진천 | 이석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32년 남북 공동개최를 추진 중인 하계올림픽 남측 개최지 후보로 서울이 결정됐다.

서울은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의원 총회 투표에서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 유치 도전에 나설 남측 도시로 선정됐다. 올림픽 정식 종목 회원단체 대의원 투표에서 유효표 49표 중 서울은 34표를 받아 경쟁지인 부산을 따돌렸다. 서울이 2032년 올림픽 유치에 성공하면 1988년 대회 이후 44년 만에 다시 올림픽을 개최하게 된다.

남북은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에서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남측 개최 도시로 서울이 확정되면서 남북은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를 향한 첫발을 떼게 됐다.

북쪽 개최 후보지로는 평양이 사실상 확정된 상태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오는 15일 김일국 북한 체육상과 함께 스위스 로잔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를 방문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유치 의향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 도전은 한국 스포츠사는 물론 한반도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올림픽 정신을 바탕으로 분단국 한반도에 평화의 분위기가 확산하고 전 세계에도 감동과 평화의 씨앗을 뿌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남북은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공동개최의 역사도 쓰게 된다.

남북은 최근 스포츠 교류의 폭을 넓히며 한층 가까워졌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때 여자 아이스하키에서 단일팀을 구성하고 공동입장도 이뤄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여자농구와 카누(용선), 조정 등 3개 종목이 단일팀으로 출전했다.

서울과 부산은 일찌감치 유치 의향서를 제출해 경쟁을 펼쳐왔다. 이날 양 도시의 시장이 직접 나서 대의원 앞에서 프레젠테이션을 펼쳤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모두발언에서 서울에 공동개최를 제안했다. 북한도 평양과 다른 도시가 함께 개최해 한반도 전역에서 올림픽이 열리길 희망했다.

반면 박원순 서울시장은 부산시의 제안에 “본선 경쟁력을 생각한다면 서울이 돼야 하고 평양의 파트너로 봐서도 서울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각각 한 시간씩 진행된 두 도시의 열띤 홍보전 끝에 실시된 대의원 투표에서 서울이 최종 승자가 됐다. 박 시장은 최종 결정지로 확정된 뒤 “중요한 결정을 해준 대의원 여러분께 감사하고 마지막까지 경합해주고 축하해준 부산시장에게 감사하다. 서울만의 행사가 아닌 대한민국 전체 국민의 행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가 확정되려면 여러 산을 넘어야 한다. 서울은 문체부와 기획재정부의 승인을 받아 국내 최종 후보로 확정된 뒤 남북 공동유치를 위한 준비에 본격 착수하게 된다. 2032년 올림픽 유치에는 남북 외에도 독일, 중국, 호주, 인도, 인도네시아의 주요 도시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2032년 올림픽 개최지는 이르면 2023년, 늦어도 2025년에는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동안 올림픽 개최지는 대회 개최 7년 전 열리는 IOC 총회에서 결정됐지만 2028년 올림픽 개최도시를 2017년에 선출한 바 있다.

진천 |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