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3701 0352019021150533701 01 0103001 5.18.30-RELEASE 35 한겨레 0

홍준표 불출마…달랑 2명이 전당대회?

글자크기
오세훈 등 후보 5명도 “등록 거부”

비대위·선관위 “연기 불가” 고수

오늘 후보등록 마감

황교안·김진태 후보로 치러질수도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했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출마하기로 했다. 전당대회 일정 변경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김진태·황교안 후보를 뺀 다른 후보 다섯명도 전당대회 연기를 요구하며 보이콧한 상황이어서 전당대회가 파행으로 흐를 가능성이 커졌다.

홍 전 대표는 11일 입장문을 내어 “이번 전당대회는 모든 후보자가 정정당당하게 상호 검증을 하고 공정한 경쟁을 하여 우리 당이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되어야 합니다.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유감입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저의 부족함입니다. 더 낮은 자세로 나라 살리는 길을 묵묵히 가겠습니다. 지지해주신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감사합니다”라고 했다.

앞서 당권 주자 6명(심재철·안상수·오세훈·정우택·주호영·홍준표)은 전당대회와 북-미 정상회담 시기(2월27~28일)가 겹치자 ‘흥행’을 위해 전당대회를 연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당 비상대책위원회와 선거관리위원회가 황교안 후보에게 유리하도록 충분한 검증 절차 없이 속전속결로 전당대회를 치르려 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와 선관위가 ‘연기 불가’ 뜻을 밝히자, 이들은 10일 긴급 회동을 열어 ‘2주 이상 연기하지 않을 경우 12일로 예정된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한 상태다.

불출마를 선언한 홍 전 대표 외 다섯 후보는 언론인터뷰와 공개 일정을 취소하고 ‘보이콧 방침’을 유지하고 있다. 심재철 의원은 성명을 내어 “전당대회를 국민의 관심에서 멀어진 채 치러도 좋으니 특정 후보 옹립을 위한 요식행위 정도로 치부하는 의도가 아니면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지도부를 비판했다.

하지만 당 지도부의 대응도 강경하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날 아침 회의에서 “미-북 정상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인 27일 예정대로 치르는 게 옳다”고 말했다. 박덕흠 비대위원은 “보이콧은 해당 행위다.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수 있는 문제”라고 했다.

12일 후보 등록 마감 때까지 지도부와 후보 6명 간 대치가 풀리지 않으면 전당대회가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만으로 치러질 가능성도 있다. 이 때문에 당내에서조차 양쪽의 갈등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 중진 의원은 “지도부와 후보들이 지나치게 감정싸움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당 지도부가 이렇게 시끄러우니 조정 역할을 해야 하는데 그런 정치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경미 기자 kmlee@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영상 그 이상 ‘영상+’]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