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3692 0562019021150533692 04 0405001 5.18.20-RELEASE 56 세계일보 34544689

"아이만 낳아달라"는 헝가리…뭐가 급했나? [월드 이슈]

글자크기

“넷 이상 낳으면 소득세 평생 면제”/“무슬림 이민자 수용보다 낫다” / 총리, 노골적 反이민정책 발표

세계일보

유럽 내 반(反)이민 극우 민족주의의 선봉장인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가 4명 이상의 아이를 낳은 여성에게는 평생 소득세를 물리지 않겠다는 출산장려정책을 내놨다. 줄어드는 인구를 이민자 유입으로 메울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오르반 총리는 10일(현지시간) 국정연설을 통해 “헝가리의 가족들이 더 많은 아이를 갖는 것이 무슬림 국가 이민자를 받아들이는 것보다 낫다”고 밝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전했다. 그는 아이 넷 이상을 둔 어머니의 소득세를 전액 면제하는 한편, 신혼부부에게 지원하는 1000만 포린트(약 3990만원)의 무이자 대출금을 둘째 아이 출산 시 3분의 1, 셋째 아이 출산 시 전액 탕감해주기로 했다. 이밖에 향후 3년간 보육시설 2만1000곳 신설, 주택 보조금 지급, 3자녀 이상 가정에 대한 7인승 자동차 구입 지원 등을 약속했다.

세계일보

헝가리의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아이의 수)은 1.45명으로 유럽연합(EU) 평균 1.58명을 밑돌고 있다. 게다가 고임금 일자리를 찾아 서유럽으로 떠나는 이들로 인해 매년 인구가 3만2000명씩 줄고 있다. 오르반 총리는 저출산 대책을 노골적인 반이민 논리로 포장했다. 그는 연설에서 “많은 유럽 국가가 줄어든 아이 숫자만큼의 이민자가 들어오기를 바라는데, 헝가리는 다른 방법을 찾을 것”이라며 “숫자만 맞춘다고 될 일이 아니다. 우리는 헝가리 아이들을 원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4월 총선에서 압승을 거두며 3연임에 성공한 오르반 총리는 국경에 철조망을 설치하고 난민 신청자를 송환구역에 수용하는 등 반이민 정책을 주도해 왔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