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2646 0232019021150532646 02 0201001 5.18.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서울, 2032년 남북올림픽 국내 유치도시 선정…"44년 전 열기와 감동 다시 한번"(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1988년 동서 진영의 냉전을 녹이고 우리나라를 세계에 올란 화해와 화합의 이벤트, 서울올림픽의 열기와 감동을 재현할 기회를 잡을까.


서울시가 2032년 하계올림픽 최종 개최지로 가는 첫 관문을 통과했다. 서울은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총회 투표에서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 우리측 유치신청도시로 최종 결정됐다. 서울은 앞으로 북측에서 유치 신청이 유력한 평양과 남북공동유치 도전에 나선다. 만약 올림픽 유치권을 최종적으로 따내면 44만에 서울에서 올림픽이 한번 더 열리게 된다.


투표에 앞서 박원순 시장은 15분간의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서울이 올림픽 개최도시가 되어야 하는 당위성과 서울시의 유치방안을 직접 발표했다. 625년 간 이어온 한반도 대표도시로서의 역사성과 상징성, 안정적인 대회 준비와 개최를 위한 재정적 역량, 준비된 인프라와 글로벌 도시 경쟁력, 그리고 남북 공동개최를 위한 준비사항 등을 적극적으로 피력했다.


첫 관문을 넘은 서울시는 올림픽 유치 준비를 본격화한다. 이와 관련해 시는 결과 발표 직후 대한체육회와 상호협력을 약속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과 경쟁할 후보로 인도 뭄바이, 중국 상하이, 호주 멜버른, 이집트 카이로-알렉산드리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 해외 유수 도시들이 도전장을 낸 상태다.


서울시는 후보도시들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제시한 ‘올림픽 어젠다 2020’에 부합하는 효율적인 유치전략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올림픽 어젠다 2020’은 새로운 경기장을 짓지 않고 가능한 기존 시설을 활용해 경제적인 올림픽을 지향하는 IOC의 비전에 해당한다.


국제적인 스포츠 도시로서의 경험과 매력 알리기에도 나선다. 내년 11월 서울에서 열리는 '제25차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ANOC) 총회'를 적극 지원해 서울을 방문하는 IOC 위원과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집행위원에게 대규모 국제행사 개최 역량과 노하우를 각인시킨다는 계획이다.


ANOC 총회는 스포츠의 UN 총회라 불리는 대규모 회의로, IOC위원,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ANOC) 집행위원,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대표 등 1000여 명이 참가한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남북 정상회담에서 양측이 합의한 ‘2032년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 협력’도 본격 추진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2016년 서울-평양 포괄적 도시협력 구상 발표 이후 사회·문화, 경제개발, 도시인프라 분야에서 이미 평양과의 교류를 위한 다각도의 준비를 해온 만큼, 관련 논의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2016년 서울-평양 포괄적 도시협력 구상(3대 분야 10대 과제)을 발표한 후 남북관계 개선과 평양과의 교류협력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왔다. 남북협력추진단을 신설해 남북협력기금 400억원을 조성하고 남북태권도합동공연, 삼지연관현악단 남측공연,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를 지원하는 등 평양과의 지속적인 교류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서울시는 대한체육회와 상반기 중 올림픽 유치 기본계획 수립에 돌입, 문화체육관광부의 국제행사개최계획서 승인, 기획재정부의 타당성 조사 및 승인 등 남은 절차를 마무리하고 남북 간 논의를 위해 통일부, 문체부 등 중앙정부와 구체적인 협의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후 IOC에 유치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올림픽은 국민적 지지와 참여가 반드시 필요한 국가 행사인 만큼, 시민과 체육인들의 자발적 참여를 기반으로 하는 ‘(가칭)시민유치준비위원회’를 구성해 올림픽 유치에 대한 열기를 확산하고, 공감대 확대를 위한 토론회, 학술대회 등 다양한 활동도 지원할 예정이다.


박원순 시장은 “2032년 하계올림픽이 스포츠 축제를 넘어 한반도의 운명을 바꾸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협력해 나가겠다. 2032년까지 남북이 함께 차근차근 준비한다면 남북 간의 동질감을 회복하는 것은 물론 사회·문화·경제적으로 함께 발전하는 새로운 남북시대의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중앙정부, 대한체육회 등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평양 측 관계자와 협의채널을 구축하고 남북 정상이 합의한 공동유치가 최종 성사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나가겠다. 1988년 서울올림픽이 동서 냉전 기류 속 ‘화해 올림픽’이었고 2018년 평창올림픽이 ‘평화의 시금석’을 놓았다면 2032년 서울-평양 하계 올림픽은 ‘평화의 종착점’이 되도록 추진해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