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2603 0352019021150532603 08 0801001 5.18.20-RELEASE 35 한겨레 0

택시업계 ‘승차거부’ 없는 자체 앱 내놨다

글자크기
12일부터 시범서비스

승객은 목적지 빼고 호출

근거리 기사에 강제 배차

기사용앱 6만명 내려받아

승객회원 확보가 관건

기사 ‘골라잡기’도 없애야



한겨레
택시업계가 지분을 투자해 만든 택시호출 애플리케이션 ‘티원택시’ 서비스가 12일 시작된다. 승객이 별도의 목적지 입력없이 택시를 호출하면 가까운 거리의 빈 택시를 ‘강제배차’하는 게 핵심 기능이다. ‘카카오 반대’로 똘똘 뭉친 택시업계의 호출서비스가 시장에서 얼마나 호응을 얻을지 주목된다.

택시노사 4단체(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는 12일부터 티원 택시 승객용 앱을 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앱은 티원모빌리티라는 회사가 개발한 앱으로, 택시 4단체가 지분 5%씩을 투자했다. 티원 모빌리티는 경기 용인·화성, 경남 진주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공공 택시 호출 사업을 했던 회사로 택시단체들의 출자를 받아 사업영역을 전국으로 확장하게 됐다.

티원 택시는 ‘원터치 콜’이라는 이름으로 승객이 목적지를 입력하지 않아도 택시를 호출하면 근거리에 있는 빈 택시가 강제 배차되며, 택시기사는 이 호출을 거부할 수 없다. 이를 통해 그동안 카카오 택시 이용 과정에서 기사가 호출을 골라잡는 ‘디지털 승차거부’를 없애겠다는 것이 티원택시의 포부다. 다만 승객이 다른 시·도로 이동할 경우처럼 목적지가 필요한 경우엔 목적지 입력을 할 수 있다. 또 전화콜센터를 두어 스마트폰 조작에 익숙하지 않은 어르신들도 이용하기 편하게 만들었다고 택시단체들은 밝혔다.

한겨레
12일부터 인천·대전을 제외한 전국에서 시범서비스가 시작되며, 오는 22일에는 인천·대전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전국·광역지자체 단위 택시업계 관리자가 기사회원을 관리하고 콜현황·통계 등을 지원하는 ‘택시운행정보 관리 시스템’을 통해 해당 지자체의 교통정책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티원택시 서비스의 성공 여부는 승객 반응에 달렸다. 지난달 기사용 앱을 내려받은 택시 기사는 6만명에 이를 정도로 반응이 뜨겁다. 카카오택시의 경우 카카오톡·카카오맵 등 다양한 플랫폼과 이벤트 등을 통해 2천만명이 넘는 회원을 확보했다. 티원택시는 택시단체들의 조직력을 바탕으로 택시 내외관에 홍보하고, 기사들을 통해 승객에게 명함을 배포할 예정이지만 마케팅 능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편이다.

승객이 앱을 깔고 호출을 해도 그동안 목적지를 골라잡는 방식에 익숙했던 택시기사들이 아무런 ‘당근’ 없이 ‘강제배차’에 응할 지도 미지수다. 카카오모빌리티도 승객이 1천원을 더 내면 배차 가능성이 높아지는 ‘스마트호출’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목적지를 가렸으나 택시 기사들이 이용하지 않자 결국 목적지를 공개하도록 서비스 형태를 바꿨다. 교대시간을 전후해 본인의 패턴대로 움직이던 기사들이 목적지 없는 콜을 받을지 확답하기는 어렵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관계자는 “콜을 골라잡는 습관을 바꾸기 위해 기사들에게 어떤 인센티브를 줄 수 있을지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태우 기자 ehot@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영상 그 이상 ‘영상+’]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