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29950 0092019021150529950 06 0601001 5.18.20-RELEASE 9 뉴시스 0

[초점]인색한 그래미, 시대 외침에 문열다···흑인·힙합·여성·BTS

글자크기
뉴시스

차일디시 감비노 ⓒ소니뮤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몇 년에 걸친 혹독한 비판을 수용한 것인가. 상의 권위와 별개로 보수적인 미국 대중음악계 '최후의 보루'처럼 여겨진 그래미 어워즈가 문을 활짝 열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펼쳐진 '제61회 그래미 어워즈'는 다양성과 변화의 기치를 높이 내걸었다.

◇홀대 받던 흑인·힙합, 중심부로

올해 그래미 어워즈의 주인공은 미국의 래퍼 겸 프로듀서 차일디시 감비노(36)다. 지난해 미국 음악신을 뜨겁게 달군 '디스 이스 아메리카'로 '올해의 레코드'와 '올해의 노래' 등 주요상 2개와 함께 총 4관왕을 품에 안았다. 랩송이 올해의 노래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감비노가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았음에도 그에게 상을 몰아주는 드문 상황이 벌어졌다. 감비노는 작가 등 다방면으로 활약 중인 배우 도널드 글로버가 가수 활동을 할 때 사용하는 예명이다. 감비노의 앨범 유통사 소니뮤직에 따르면, 주요 부문 수상자가 참석하지 않은 것은 1989년 조지 마이클 이후 처음이다.

뉴시스

차일디시 감비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스 이스 아메리카' 뮤직비디오는 미국 사회, 특히 총기 폭력과 흑인 억압 등 인종 차별로 인한 폐해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공개 열흘 만에 조회수 1억뷰를 돌파하는 등 크게 주목 받았다. 미국 유력 음악매체 '롤링스톤'은 이 뮤직비디오에 대해 "미국의 총기 폭력에 대한 초현실적이고 본능적인 성명서"라고 봤다.

올해도 백인을 우선시하고 힙합을 홀대할 것으로 예상된 그래미어워즈의 이러한 변화에 대해 대중음악신은 놀랍다는 반응이다.

지난해 평단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은 ‘힙합계 음유 시인’ 켄드릭 라마(32)가 5개 상을 가져갔으나 주요상 없이 랩 카테고리에 한정된 것과 비교하면 진일보한 셈이다. 라마는 작년 그래미 어워즈가 열리고 약 석 달 뒤 클래식·재즈 외 음악 장르 가수로는 처음으로 퓰리처상을 받았다. 그래미는 이런 뮤지션을 외면했거나, 보는 눈이 없었다. 다만 이번 그래미 어워즈에서 최다인 8개 부문 후보로 지명된 라마는 감비노 열풍에 밀려 '킹스 데드'로 '베스 트 랩 퍼포먼스' 부문만을 받는데 그쳤다.

뉴시스

드레이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시상식에서 '갓스 플랜(God's Plan)으로 '베스트 랩 송'을 차지한 캐나다 래퍼 드레이크(33)도 애초 이런 보수적인 그래미 어워즈의 불참을 선언했다. 하지만 모두의 예상을 깨고 시상식에 나온 드레이크는 상을 받은 뒤 "처음으로 그래미로부터 인정 받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 사실 오늘 수상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을 못했다"고 밝혔다. "우리는 '누가 옳다, 그르다' 판단을 하기 위해 예술을 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 일을 누군가가 좋아해주고, 사람들이 열심히 번 돈으로 공연장에 와준다면 그것이 성공"이라고 강조했다.

◇여성의 목소리 전면에

여성의 목소리를 전면에 내세운 것도 이번 시상식의 주요 특징 중 하나다. MC로 미국 여성 R&B 가수 얼리샤 키스(38)를 내세웠는데 오프닝 역시 여성들이 장식했다.

뉴시스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가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시상식의 오프닝에 사회자 얼리샤 키스와 팔짱을 끼고 등장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레이디 가가, 제이다 핀켓 스미스, 얼리샤 키스, 미셸 오바마, 제니퍼 로페즈. 2019.02.1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버락 오바마(58) 전 미국 대통령 부인 미셸 오바마(55)가 키스와 팔짱을 끼고 등장할 때부터 변화는 감지됐다. 오바마는 "모타운을 비롯한 모든 음악 덕분에 내가 하고 싶던 이야기를 표현할 수 있었다"고 운을 뗐다. 모타운은 1960년대 초반부터 세계적인 히트곡을 쏟아낸 미국의 솔 전문 레이블이다. 마이클 잭슨(1958~2009), 스티비 원더(69)의 고향으로 통한다.

오바마는 "음악은 존엄과 비애, 희망과 기쁨이다. 모든 목소리, 모든 이야기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해준다"고 강조했다. 관객들은 오바마를 향해 큰 환호와 함께 기립 박수를 보냈다. 오바마뿐 아니라 그녀와 팔짱을 하고 나온 가수 레이디 가가(33), 배우 제이다 핀켓 스미스(48), 가수 겸 배우 제니퍼 로페즈(50) 등 여성 연예인들이 음악이 자신의 삶을 어떻게 바꿨고, 여성 권리를 보호해줬는지를 전했다.

독특한 의상과 음악으로 자주 가십의 대상이 된 가가는 "사람들은 내 외모, 내 목소리가 이상하다고, 내가 만든 음악이 잘 되지 않을 거라고 했다"면서 "하지만 음악은 그런 이야기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없다고 했다. 음악의 힘을 믿은 덕에 여러분 앞에 설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뉴시스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컨트리 가수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가 10일(현지시간)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상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하고 프레스룸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머스그레이브스는 '스페이스 카우보이(Space Cowboy)'로 베스트 컨트리 송, '버터플라이(Butterflies)'로 베스트 솔로, '골든아워(Golden Hour)'로 베스트 컨트리 앨범 및 올해의 앨범상을 받으며 4관왕을 차지했다. 2019.02.1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음악에 맞춰 춤을 췄다는 로페즈는 "장소가 어디든 음악을 통해 자유로울 수 있었다", 스미스는 "음악은 우리가 열정을 표현하게끔 한다. 모든 음악이 존경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래미 어워즈가 '여성 연대'라는 결기의 장에서 여성에게 긍정의 메시지를 전하는 '희망의 장'으로 탈바꿈한 것이다. 지난해 그래미어워즈는 성폭력 피해 고발 캠페인 미투(#MeToo) 운동에 연대의 뜻으로 결연했고, 눈물바다를 이뤘다.

이와 함께 이번 시상식에서는 여성 가수들이 선전하기도 했다. 미국 여성 컨트리 가수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31)가 앨범 '골든 아워'로 주요상 중 나머지 하나인 '올해의 앨범'을 받은 것을 비롯해 4관왕을 차지했다.

뉴시스

레이디 가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인상인 '베스트 뉴 아티스트'는 K팝 그룹 '블랙핑크'와 협업한 '키스 & 메이크 업' 등으로 국내에도 마니아층을 보유한 영국 팝 신성 두아 리파(24)가 차지했다. 지난해 음악 영화 '스타 이스 본'으로 음악성은 물론 연기력까지 인정 받은 미국 팝스타 가가는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베스트 팝 솔로 퍼포먼스' '베스트 송 리튼 포 비주얼' 등 총 3개 트로피를 따냈다.

축하 무대에서도 여성 가수들의 강세는 이어졌다. 지난해 '하바나'로 세계 음악 시장을 휩쓴 쿠바 출신의 카밀라 카베요(22)는 뮤지컬를 연상케 하는 공연으로 첫 무대의 포문을 화려하게 열었다. 돌리 파튼(73), 다이애나 로스(75) 등 팝의 대모로 통하는 원로 여성 가수들의 축하 무대도 빛났다.

◇방탄소년단, 그래미 철옹성에 금을 내다

뉴시스

카밀라 카베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그래미어워즈의 문호는 아시아에도 개방됐다. 특히 그 중심부를 당당히 파고 들어간 팀은 그룹 '방탄소년단'(BTS)이다. 지난해 ‘빌보드 200’ 2관왕에 빛나는 방탄소년단은 K팝 가수 최초로 미국 최고 권위의 대중음악 시상식인 '그래미 어워즈' 시상자로 나섰다. '베스트 R&B 앨범' 부문을 시상하러 무대에 올랐다.

리더 RM(25)은 수상자 호명 전 "한국에서 자라오면서 그래미 어워즈 무대에 서는 것을 꿈꿔 왔었다. 이 꿈을 이루게 해준 우리 팬들에게 감사하다. 다시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출현하자 객석은 환호로 가득했다. 베스트 R&B 앨범 부문은 미국 싱어송라이터 허(22·H.E.R)가 가져갔다. RM은 허의 이름을 부른 뒤 "축하한다"며 박수를 유도냈다.

방탄소년단은 본 시상식에 앞서 K팝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즈에서 레드카펫도 밟았다. 일곱 멤버들은 턱시도를 단정하게 차려 입고 여유 있는 모습으로 레드카펫 MC들을 상대했다.

뉴시스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0일(현지시간)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상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수상자를 호명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K팝 가수 최초로 미국 최고 권위의 대중음악 시상식인 '그래미 어워즈' 시상자로 나서 '베스트 R&B 앨범' 부문을 시상했다. 2019.02.1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한류의 선봉장으로 통하는 방탄소년단은 이날 한국 문화와 산업을 잘 보여줬다는 평을 들었다. 방탄소년단은 레드카펫 현장으로 현대자동차 '펠리세이'를 타고 나타났다. 자신들이 광고모델이 차량이다. 턱시도는 해외 명품이 아닌, 한국 디자이너들의 옷이다. 제이홉은 김서룡 옴므, 나머지 여섯 멤버들은 제이백 쿠튀르를 입고 나왔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시상식을 마친 뒤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여러 차례 방송에서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하고 싶다고 말해왔는데, 실제로 이 자리에 서게 될 줄은 상상하지 못했다. 오늘 그 꿈을 이뤘다"며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하게 돼 무척 영광이다.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함께 축제를 즐길 수 있어 기쁘고 행복하다"고 전했다.

"정말 꿈 같은 순간이었다. 잊을 수 없는 선물을 준 아미(팬클럽)에게 다시 한번 감사하다. 세계에서 생방송으로 지켜봐 준 많은 분들과 시상식에 초대해 준 그래미 어워즈에도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방탄소년단 ⓒ빅히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래미어워즈는 미국레코딩아카데미가 주최하는 음반업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이다. 빌보드 뮤직 어워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와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힌다. 방탄소년단은 재작년과 지난해 빌보드 뮤직어워즈에서 2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작년 아메리칸 뮤직어워즈에서 인기 소셜아티스트 상을 받았다. 그래미 어워즈에서 상을 받지는 못했지만, 무대를 밟아 미국 '3대 대중음악 시상식'을 섭렵하게 됐다.

이번 그래미어워즈에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5월 발표한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 앨범 패키지를 디자인한 허스키 폭스가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 부문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은 불발됐다. 하지만 후보에 오른 것 만으로도 힙합, 아시아 가수들에게 인색해 보수적이라는 평을 들어온 그래미어워즈가 철옹성을 깨나가고 있는 증거라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감비노 외에 톱 가수들이 잇따라 불참하는 등 일부 내홍은 이어졌다.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26)는 "내 창의력과 표현이 방해 받았기 때문에 나는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그래미 어워즈를 보이콧했다. 그래미 어워즈는 그란데 수상이 유력하던 '베스트 팝 보컬 앨범'을 그녀에게 안겼다.

realpaper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