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29148 0092019021150529148 01 0101001 5.18.20-RELEASE 9 뉴시스 0

"괴물집단이 세금 축내" 김순례, 5·18 폄훼 발언 사과

글자크기

"제 발언으로 상처받은 국민·유공자·유족에 사과"

"허위 선정된 부분 있다면 바로잡아야 한다는 취지"

"5·18관련 비하발언 동의 안해…잘못된 표현 유감"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27 전당대회 최고위원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2.08.jc43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5·18 민주화운동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이유를 불문하고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어 "5·18 민주화운동은 1993년 김영삼 정부가 들어서면서 국가차원의 재평가가 이뤄졌으며 그 역사적 상징성에 대해서는 어떠한 이견도 있을 수 없다"며 "따라서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개입설을 비롯한 각종 5·18관련 비하발언들은 자유한국당의 공식입장이 아닐뿐더러 본 의원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제 발언이 섞여 와전된 부분이 있어 바로잡고자 한다"며 진화에 나섰다.

그는 "제가 이야기한 부분은 오로지 5·18 유공자 선정 관련해서 허위로 선정된 부분이 있다면 바로 잡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좀 더 선정기준을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만들어서 '허위유공자'를 철저히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 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전달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다시 한 번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숙였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정의당 신장식(사진 왼쪽부터) 사무총장과 강은미 부대표, 5.18 시민군인 곽희성씨가 1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5.18 망언 자유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및 지만원씨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고소고발을 하고 있다. 2019.02.11. park769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한국당 원내대변인인 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같은 날 김 의원은 "한국당이 바로 서야 지금 이 나라 위기도 극복할 수 있다"며 최고위원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pjh@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