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26578 0232019021150526578 02 0205001 5.18.20-RELEASE 23 아시아경제 49943731

체육계 성폭력·입시 비리 '한국체대' 감사 착수

글자크기

교육부, 감사관 14명 투입 최소 열흘간 진행

전명규 전 빙상연맹 부회장 연루 의혹도 조사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사태와 관련해 교육부가 11일 한국체육대학교에 대한 감사를 시작했다.


교육부는 11일 "감사총괄 담당관 등 총 14명으로 구성된 감사단이 오늘부터 한국체대에 나가 종합감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감사는 최소 열흘간 진행되며, 추후 상황에 따라 기간이 늘어날 수 있다.


성폭력과 체육특기자 입시 등 분야에서 전문성을 지닌 직원들로 구성된 감사단은 한국체대 소속 운동선수와 일반 학생 모두에 대한 성폭력·폭력 사안을 조사하고 예방 교육 실태를 점검한다.


교육부는 특히 전 빙상연맹 부회장이었던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집중 감사한다. 전 교수는 빙상계 성폭력·폭력을 은폐하고 가해자를 비호했다는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014년 3월부터 올해 1월까지 진행된 체육특기자 전형 입시관리 등 대학 운영 전반도 조사한다.


이와 함께 교육부 등에 접수된 비리 신고와 공익제보의 사실관계도 확인한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날까지 교육부 비리신고센터에는 한국체대와 관련된 비리 제보가 총 6건 접수됐다.


교육부는 감사 결과 인권침해 및 비리 행위가 확인될 경우 관련자들을 징계 및 수사 의뢰할 방침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