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26127 0512019021150526127 06 0602001 5.18.30-RELEASE 51 뉴스1 0

[N현장] 김혜자X한지민, '눈이 부시게' 그려낼 '25세 김혜자'(종합)

글자크기
뉴스1

배우 김혜자, 한지민(오른쪽)이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 김혜자(김혜자/한지민)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이준하(남주혁 분),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2019.2.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김혜자와 한지민이 한 사람 역할에 더블 캐스팅 됐다. '시간'을 소재로한 이 드라마가 두 배우의 만남을 통해 감동과 웃음을 주는 데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감을 모은다.

김석윤 감독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호텔 콘래드에서 진행한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 김수진 연출 김석윤)의 제작발표회에서 김혜자를 캐스팅 했어야 하는 이유에 대해 "나이 든 혜자 역은 나이가 들어보이는 25세의 여자였다. 김혜자가 국민 배우였기 때문에 그게 당연히 이유가 됐다. 연기 스펙트럼이 넓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혜자가 아니면 안 되는 코미디가 있다. 코미디도 여러가지 종류가 있지만, 이건 한지민이 맞는, 이건 김혜자가 아니면 안 되겠구나 하는 게 (처음부터)상정돼 있어서 기본적인 연기력과 더불어 저런 코미디를 본인의 느낌대로 소화할 수 있는, 대안의 여지가 없는 캐스팅이었다"고 강조했다.

뉴스1

배우 남주혁(왼쪽부터), 한지민, 김석윤 감독, 김혜자, 김가은, 손호준이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 김혜자(김혜자/한지민)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이준하(남주혁 분),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2019.2.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눈이 부시게'는 시간을 조절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된 여자가 불의의 사고로 70대 노인으로 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김혜자와 한지민이 뒤엉킨 시간이 갇혀버린 아나운서 지망생 김혜자 역에 듀얼 캐스팅 됐다.

남주혁이 무기력한 삶을 살다 김혜자와 얽히게 된 기자지망생 이준하 역을 맡았다. 또 손호준과 안내상, 이정은, 김희원 등이 출연한다.

드라마의 주인공은 배우 김혜자의 실명을 사용한 25살 김혜자다. 김혜자와 한지민이 갑자기 늙어버린 25세 여성을 번갈아 연기한다. 김석윤 감독은 "우리가 알고 있는 김혜자라는 배우를 대표로 내세워 시청자가 느끼는 감흥이 조금 더 쉽고 컸으면 좋곘다는 생각이었다"고 김혜자의 실명을 사용한 이유를 밝혔다.

뉴스1

배우 남주혁이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 김혜자(김혜자/한지민)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이준하(남주혁 분),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2019.2.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혜자와 한지민은 서로 같은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만족감을 표했다.

한지민은 "나는 김혜자 선생님 때문에 출연했다"면서 "대본 혜자 캐릭터도 매력적이었지만, 이게 짧게 나오는 역할이라도 선생님의 젊은 시절 연기를 할 수 있는 것은 저에게 영광으로 다가왔다. 그것도 선생님의 존함을 역할 이름으로 쓰면서 할 수 있는 작품이어서 꿈 같은 시간이다"라고 말했다.

김혜자 역시 "저렇게 사랑스럽고 예쁜 배우가 내 젊은 시절을 연기해 감사하다고 생각했다"면서 "같은 역에 캐스팅이 돼 좋았다. 한지민씨가 한다고 얘기해줘서 좋았다. 예쁘고 사랑스럽고 연기도 잘하는 여자니까. 감사했다"라고 밝혔다.

김혜자에게 이번 역할은 지금까지 맡아왔던 어떤 역할보다 특별한 역할이다. 자신의 실명을 썼을 뿐 아니라 70대로서 25세 여성을 연기하게 됐기 때문이다.

뉴스1

배우 남주혁, 한지민(오른쪽)이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 김혜자(김혜자/한지민)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이준하(남주혁 분),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2019.2.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혜자는 "내가 생전 처음 경험하는 드라마다. 어떤 드라마와도 비슷하지 않다. 그래서 되게 설렜다. 너무 새로워서 어떻게 해야하는지 잘 몰라서 설렜다"면서 "감독님 도움이 없으면 못했을 것이다. 어떻게 할지 모르겠다고 했는데 '저를 믿고 하세요' 라고 하더라. 도움을 많이 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도 보시면 자기의 일생을 견주어 볼 것 같다. 나는 어떻게 살았을까, 저도 김혜자라는 여자의 일생을 산 것 같다. 끝나고도 끝난 것 같지 않았다"고 감흥을 밝혔다.

두 사람은 동일한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서로의 습관을 연구하기도 했다고 했다. 한지민은 "우려된 것은 싱크로율이었다. 내가 노력하는 것보다는 선생님이 연구를 해주셔야 하는 상황이더라. 나는 25살을 있는대로 표현하면 되는데, 선생님이 나이가 든 25살이기 때문이다"라면서 자신을 연구해준 김혜자의 노고에 고마움을 표했다.

김혜자는 25세 역할에 어울리는 대사를 소화했다며 "어찌 이렇게 말을 다 줄여서 할까? 신조어는 대개 무슨 말 하는지 알겠더라. 방송 하면서도 재밌었다. 나에게는 모든 게 새로운 경험이었다"면서 "이 드라마를 하면서 가장 NG를 많이 냈다. 대사가 중얼중얼하니까, 잊어버리면 가만히 있으라더라. 감독이 (멈춘) 거기서 딱 편집했다. 이분 아니면 못 했다"고 또 한 번 감독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이번 드라마는 JTBC '청담동 살아요' KBS 2TV '올드미스 다이어리' JTBC '송곳'을 함께 집필한 이남규, 이수진 작가가 공동 집필을 맡았다. 이수진 작가는 최근 MBC '역도요정 김복주' 이남규 작가는 JTBC '이번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를 집필했다.

김석윤 감독은 "새롭다는 데 의미가 좋다. 보통 드라마는 한쪽으로 집중되는 면이 있는데 여기는 희노애락이 다 있는 종합선물세트다. 희노애락의 깊이가 많이 깊다. 코미디도 극단적 코미디가 많이 나온다"고 드라마의 장점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눈이 부시게'는 이날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eujene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