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21019 0022019021150521019 04 0401001 5.18.20-RELEASE 2 중앙일보 0

"액체 반입 금지"…中 여대생, 필리핀 경찰에 푸딩 던져 '발칵'

글자크기
중앙일보

필리핀 대학에 재학 중인 중국인 장씨가 지난 9일 두유 푸딩의 일종인 '타호'가 담긴 플라스틱 컵을 들고 도시철도역 개찰구를 통과하려다 제지당하자 타호가 담긴 컵을 경찰관에게 던져 필리핀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소셜미디어 캡처]


필리핀 사회가 중국 여대생이 경찰관에게 저지를 무례한 행동 때문에 발칵 뒤집혔다.

11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모 디자인 대학 1학년에 재학 중인 중국인 장(23)씨는 지난 9일 오전 8시 30분(현지시간)쯤 두유 푸딩의 일종인 '타호'가 담긴 플라스틱 컵을 들고 마닐라 만달루용시의 한 도시철도역 개찰구를 통과하려고 했다.

이를 본 현지 경찰관은 장씨에게 "도시철도에 액체류 반입이 안 된다"며 "타호를 다 마시거나 버리고 들어가라"고 요구했다. 필리핀 메트로 도시철도는 최근 폭탄테러 위협 때문에 액체류 반입을 금지하고 있다.

장씨는 경찰관의 말을 따르는 대신 타호가 담긴 컵을 경찰관에게 던졌다. 이 경찰관의 상의와 팔 등은 두유 푸딩으로 범벅이 됐다. 장씨는 곧바로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가 신원 조사를 받은 뒤 석방됐다.

이 같은 소식이 관련 사진과 함께 소셜미디어를 타고 확산하자 누리꾼들은 "무례한 중국인을 당장 추방하라"며 맹렬히 비난했다.

필리핀 교통부는 장씨가 일시적 또는 영구적으로 도시철도를 이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나섰다. 이민국도 출입국 관련 규정 위반사항이 있는지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레니 로브레도 필리핀 부통령은 10일 언론 인터뷰에서 "경찰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 대해 무례하게 행동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야당 소속인 게리 알레야노 의원은 성명에서 "필리핀 국민이 이류 시민으로 전락해 우리나라 땅에서도 외국인에게 무시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중국인 여대생의 무례한 행동에 이처럼 비난의 목소리가 높은 것에 대해 필리핀이 남중국해에서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면서 쌓인 반중감정이 폭발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