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19979 1112019021150519979 00 0002001 6.0.14-RELEASE 111 서울경제 0

펀드스트랫 "암호화폐 가격, 상승 조짐 보인다"

글자크기

2019년, 커스터디 서비스 ·OTC확대로 기관투자자 진입할 것

미국달러 약세, 신흥시장 부상으로 암호화폐 친화적 환경 조성될 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월스트리트 암호화폐 전문 분석기관인 펀드스트랫이 2019년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긍정적 전망을 내놨다.

11일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펀드스트랫 글로벌 어드바이저는 지난 8일 2019년 암호화폐 전망을 발표했다.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펀드스트랫은 2018년 ICO(암호화폐공개) 열풍 이후 시장의 혼란과 규제 강화가 지속되면서 암호화폐에 대한 부정적 기조가 확산 됐지만, 올해에는 시장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펀드스트랫은 보고서를 통해 “2019년 암호화폐 가격이 꼭 궁극적인 최저치를 보이지는 않을 것이다”라며 “2019년 말에는 눈에 띄는 회복을 위한 내실을 다지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비트코인(BTC) 가격 회복의 첫 번째 근거로 미 달러화의 약세를 들었다. 또한 신흥 시장 자산이 미국 주식과 채권 시장을 압도하고, 궁극적으로 암호화폐 친화적인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관과 기업들의 참여 또한 암호화폐 가격 상승의 유인으로 지목됐다. 보고서는 올해 커스터디 시장의 확대와 장외거래(OTC)의 확산이 기관투자자들의 진입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비트퓨리, 비트메인과 같은 주요 기업들의 IPO와 바이낸스의 신용카드 결제 도입과 같은 소식 또한 긍정적인 신호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원재연 기자 wonjaeyeon@decenter.kr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