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18682 0372019021150518682 01 0101001 6.0.13-RELEASE 37 헤럴드경제 44529548 popular

靑, 드루킹 특검 감찰 논란…野 “김경수에 정보 갔나” 공세

글자크기
청와대가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드루킹 연루 의혹 특검 수사를 조사한 것과 관련, 야권은 청와대를 통해 김경수에게 수사 내용이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을 의심했다. 독립적인 특검의 수사 내용이 청와대의 주관 아래 피의자에게 전달됐다는 의혹이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1일 “구속된 김경수와 청와대의 특수관계를 볼 때, 당시 피의자였던 김 지사에게 (관련 정보가) 흘러갔을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김태우 전 수사관이 청와대 특감반장이 드루킹 특검에 제출된 USB 파일의 내용을 확인할 것을 지시했다는 폭로와 관련된 내용이다.

하 최고위원은 “김경수 지사에게 특검 수사정보가 흘러갔다는 명백한 범죄”라며 “이런 의혹은 (묵묵부답 중인) 청와대가 자초한 것으로, 이 정보가 어디까지 유출된건지 수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1심에서 유죄를 받은 김 지사의 여론 조작 관련, 청와대 및 윗선의 개입 여부를 추가 조사해야 한다는 의미다.

자유한국당도 김 전 수사관 추가 폭로와 관련, 청와대를 겨냥했다.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특검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것은 반헌법적인 행위”라며 “청와대가 김 전 수사관의 폭로에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한 청와대의 조속한 입장 표명을 요구한다”고 했다. 정 부대표는 “김 전 수사관이 말한 증거는 검찰도 가지고 있다고 하니, 검찰은 조국과 박형철, 백원우 등에 대해 수사에 나서야 한다”며 “신재민 전 사무관, 손혜원 의원, 딸 문다혜 해외이주 등 국민적 의혹에 뭉개기로 나가는 청와대의 행태가 국민과의 소통이고 촛불 정신이 맞는지 의심”이라고 압박했다.

최정호 기자/choijh@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