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06881 0112019021050506881 01 0103001 6.0.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한국당, '반쪽전대' 가시화…'불출마 불사'에 당권 레이스 올스톱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the300]황교안·김진태 제외 당권주자 6人 "전대 2주 연기해야…그러지 않으면 후보등록 안할 것"

머니투데이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안상수(왼쪽부터), 오세훈, 주호영, 심재철, 정우택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 호텔에서 회동을 갖고 전당대회가 연기되지 않을 경우 후보 등록에 나서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반쪽전대'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졌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대표 등 후보 6인은 10일 전대 연기를 요구하며 보이콧 입장을 고수했다. 후보 등록일이 임박했지만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불출마도 각오하겠다는 입장이다.

오 전 시장과 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 등 5인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회동한 뒤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는 2주 이상 연기해야 한다. 만약 그렇지 않을 경우 12일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회동에 불참했지만 뜻을 함께했다고 이들은 전했다.

이들은 "장소 확보가 문제라면 여의도 공원 등 야외도 무방하다"며 "이와 함께 그동안 한번도 거치지 않은 전당대회 룰 미팅 등도 열어 세부적인 내용을 협의해야 한다"고 했다. 당 선관위는 전대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결정하면서 일정 연기 시 장소 물색에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오 전 시장은 불출마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두 후보 모두 선거유세 활동은 물론 포스터‧공보물 제작도 모두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교안 대세론'이 강력한 상황에서 '불리한 판'에 굳이 들어갈 필요가 없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당 대표 선거 패배 등을 고려했을 때 '전대 일정 논란'을 탈출전략으로 삼은 게 아니냐는 평가도 나온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전대후보 6명과 함께 전대 보이콧에 동참한 바 있고 그 이유도 이미 밝혔기 때문에 더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며 "더 이상 전대 관련으로 내 이름이 거론되지 않도록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오 전 시장도 전대 룰이 변경되기 전까지는 불출마 입장을 고수하겠다는 방침이다. 오 전 시장 캠프 관계자는 "당 선관위가 세부 룰을 발표하면서 후보진영과 의논하지 않고 이렇게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을 본적이 없다"며 "세몰이 줄세우기식 깜깜이 전대로 특정인 추대대회라는 비난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와 김 의원은 당이 정한 방침대로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전날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 결정하는대로 따르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보이콧 얘기하는 분들은 이제 그만하시고 들어왔으면 좋겠다"며 "전대가 너무 늦어지는 건 좋지 않다. 빨리 당 체제를 정비해서 대여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전대가 '반쪽'으로 전락한다면 이번에 선출될 차기 당 지도부가 힘이 빠질 수도 있다는 목소리도 나오지만 선관위의 결정 번복은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이 8일 만장일치로 전대 일정 고수를 결정한 데 이어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등 당 지도부도 "흥행을 이유로 전당대회를 연기한다는 건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힘을 실어준 상태다. 이 때문에 황 전 총리와 김 의원의 양자대결로 전대가 치러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한편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수차례 면회 신청을 했지만 거절당했다는 유영하 변호사의 폭로가 나온 뒤 배박(背朴‧박근혜 전 대통령을 배신했다는 뜻) 논란에 갇혀있다. 황 전 총리는 전날 "저는 대통령께서 그 어려움을 당하신 것을 보고 최대한 잘 도와드리고자 했다"고 해명했지만 대구‧경북(TK) 등에 지지기반을 둔만큼 논란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저를 향한 많은 네거티브들이 있다"며 "진박논란에 시련이 닥쳤다고도 하고 연관검색어에 배신론과 한계론도 등장했다. 어느 당권주자는 황교안이 이러한 논란에 휘둘릴 약체후보라고 폄하한다"고 적었다.

이어 황 전 총리는 "분명히 하건대, 모두가 사실이 아니다. 저는 이러한 논란에 휘둘릴 겨를이 없다. 저는 새로운 정치를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강주헌 기자 z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