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448725 0432019020650448725 02 0201001 6.0.14-RELEASE 43 SBS 0 popular

'성폭력 혐의' 조재범 송치…결정적 단서 된 '메모·SNS'

글자크기

<앵커>

[심석희 선수 : 앞으로 스포츠판에 더 이상 저 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고….]

심석희 선수가 지난해 말 조재범 전 코치의 폭행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뒤 취재진 앞에서 한 말입니다. 이날 심 선수는 조재범 전 코치가 성폭력도 행사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는데요, 50일 넘게 수사해온 경찰이 "고소장에 적힌 내용이 충분히 입증됐다"며 내일(7일)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습니다.

고정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성폭행 등 여러 차례 성폭력을 당했다는 심석희 선수의 주장을 경찰은 모두 인정했습니다.

조 전 코치의 혐의를 입증한 결정적인 단서는 '심 선수의 메모'와 'SNS 대화 내용'이었습니다.

심 선수는 조 전 코치에게 성폭력 당할 때마다 자신의 심경을 적었는데 100페이지 이상의 메모를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메모에는 에둘러 표현한 심경과 함께 성폭력이 일어난 장소와 날짜가 구체적으로 적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심 선수와 조 전 코치의 휴대전화에서 복원한 메시지 내용도 결정타였습니다.

문자메시지와 텔레그램, 카카오톡 대화에는 "범죄사실을 암시하는 내용이 상당수 포함"됐습니다.

동료 선수 등 9명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했는데 이들의 진술도 심 선수의 입장과 대부분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성폭력 사례와 비교해 봐도 유력하게 볼 수 있는 증거가 많이 나와 혐의 입증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조 전 코치는 두 차례 경찰 조사에서 여전히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경찰로부터 수사자료를 받는 대로 상습상해 혐의 등으로 2심 재판에서 징역 1년 6월을 받고 수감 중인 조 전 코치를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영상편집 : 이소영)

▶'의원님, 예산심사 왜 또 그렇게 하셨어요?'
▶[끝까지 판다] 의원님의 부적절한 처신 '이해충돌'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