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443176 0112019020650443176 02 0201001 6.0.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경찰, 조재범 성폭행 혐의 인정… "SNS증거 발견"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조 전코치, 성폭행·협박·강요 등 혐의로 7일 검찰 송치…조 전코치는 끝내 혐의 모두 부인]

머니투데이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 폭행한 혐의를 받는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가 지난달 23일 수원지법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에 참석한 모습.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38)의 성폭행 혐의를 수사한 경찰이 조 전코치의 휴대전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에서 혐의를 입증할 만한 유력한 증거를 찾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7일 성폭행 혐의 기소의견으로 조재범 전 코치를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여성대상범죄 특별수사팀은 7일 아동·청소년성호보법상 성폭행 및 협박·강요 등 혐의 기소의견과 함께 조 전코치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 전코치는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국가대표 선수촌 빙상장 등 7곳에서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22)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조 전코치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나 유력한 증거를 확보했다. 조 전코치 휴대전화 등에서 심 선수와 나눈 메시지다. 경찰은 조 전코치와 심 선수 휴대전화 등에서 SNS 카카오톡, 텔레그램 등 대화 내용을 복원,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찾았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대화 메시지에서 성폭행 혐의를 입증할 유력한 증거를 여럿 찾았다"며 "혐의 입증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을 위해 심리 상담 등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심석희 선수의 진술도 매우 구체적이고 일관돼 신빙성도 높다고 경찰은 판단했다. 쇼트트랙 동료 선수·피해자 지인 등 참고인 9명이 진술한 내용과도 일치했다. 진술분석전문가 역시 피해자 진술이 신빙성이 있다고 결론 내렸다.

조 전코치는 끝내 자신의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경찰은 조 전코치가 수감된 수원구치소에서 지난달 18일과 29일 두 차례 접견조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17일 심 선수 측 변호인의 고소장을 접수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피해자 조사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4차례 진행했다. 지난해 12월31일에는 조 전코치 주소지와 차량·구치소 등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휴대전화·태블릿PC 등 13건을 압수했다.

방윤영 기자 by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