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442786 0242019020650442786 01 0101001 6.0.13-RELEASE 24 이데일리 0 popular

정의당 "설 민심은 국회정상화..선거제 개혁 처리해야"

글자크기

6일 정호진 대변인 논평

"거대양당의 대결정치 사라져야 일하는 국회 가능"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정의당은 6일 “설 민심은 국회 정상화”라며 “설 연휴가 끝나는 대로 국회 정상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번 설 연휴 땀 흘려 일하는 국민들을 한숨 짓게 한 것은 다름 아닌 국회”라며 “국민의 시름을 덜어주어야 하는 국회가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가 되어 도리어 국민의 시름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국민과 민생을 살리는 정치보다 더 앞선 명분은 있을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은 정쟁을 위한 정치파업을 거두고 민생을 살리는 정치, 일하는 국회에 함께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의 당리당략에 더 이상 국회가 볼모가 되어서는 안 된다”며 “지체 없이 마비된 국회를 정상화 해 선거제도 개혁을 비롯한 민생현안을 서둘러 처리해야 한다. 이것이 설 민심이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거대 양당의 대결정치, 기득권 정치가 사라져야 일하는 국회, 민생 정치가 가능하다”며 “바로 선거제도 개혁만이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는 거대양당의 대결정치를 끝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정 대변인은 “정의당은 올해 선거제도 개혁을 통해 정치개혁과 민생정치를 위한 원년을 만들 것”이라며 “또 민생을 살리는 정치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 거침없는 개혁을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작지만 민생과 개혁만큼은 가장 강한 정당으로 4월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승리를 통해 국민께 희망이 되는 정당이 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