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391459 1132019013150391459 08 0801001 6.0.18-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48938241000 1548938416000

넷마블까지 뛰어든 넥슨 인수전…“국내 자본 컨소시엄”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넥슨 인수전에 넷마블이 뛰어들었다. 국내 자본 중심의 컨소시엄을 통한 참가 의사를 밝혀 넥슨이 국내에 남을 수 있을 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31일 넷마블은 '넷마블은 두 달 전부터 넥슨 인수를 검토했고 한 달 전 최종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날 중국 텐센트가 넷마블을 통해 넥슨 인수전에 뛰어들 것이라는 언론보도가 나온 지 하루 만이다. 텐센트는 넷마블의 3대 주주다.

다만 넷마블은 '넥슨의 유무형 가치는 한국의 주요 자산이라고 생각한다. 해외 매각 시 대한민국 게임업계 생태계 훼손과 경쟁력 약화가 우려되는 바, 넷마블은 국내 자본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형성해서 인수전에 참가하기로 결정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는 매출 기준 국내 최대, 1세대 게임사인 넥슨이 해외로 넘어갈 수 있다는 국내 우려를 의식한 설명으로 보인다. 지난 3일 김정주 NXC(넥슨 지주사) 대표가 지분 전량을 매각할 계획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후 텐센트, 디즈니 등 글로벌 '큰손'들이 유력 인수 주체로 거론된 데 따른 것이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쿠키뉴스 김정우 tajo@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