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382037 0782019013150382037 08 0801001 6.0.20-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48915684000 1548916031000

카카오·넷마블 뛰어든 넥슨 인수전… 네이버 참전 가능성은?

글자크기
이투데이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왼쪽)과 김정주 NXC 대표. (이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초부터 넥슨 매각과 관련한 이슈가 뜨겁다. 카카오에 이어 국내 게임업계 2위 넷마블까지 인수전에 뛰어들며 해외 자본이 중심이었던 넥슨 인수전에 다양한 시나리오가 생겼다. 여기에 김정주 NXC 대표와 서울대학교 동기인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의 인수전 참전 여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31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넥슨 인수전이 새로운 국면으로 전개되고 있다. 지난 29일 카카오가 넥슨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고 알려진 이후 넷마블 역시 참전한다고 공식 인정했다. 넷마블은 이날 “두 달 전부터 넥슨 인수를 검토해왔으며 한 달 전 최종 참여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인수전 참여를 공식화 했다.

업계에서는 카카오와 넷마블 외에도 국내 기업 중 넥슨 인수가 가능한 기업으로 네이버를 꼽고 있다. 카카오와 넷마블보다 동원 가능한 자금이 많을 뿐만 아니라 포털업계 1위와 게임업계 1위가 합쳐질 경우 시너지는 더 크기 때문이다.

당초 넥슨 매각설 당시 중국의 텐센트가 인수하는 것이 기정사실로 여겨져 왔다. 하지만 국내를 대표하는 게임 기업이 해외로 넘어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지면서 국내 기업도 인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넷마블 측은 “넥슨의 유무형 가치는 한국의 주요 자산이라고 생각한다”라며 “해외 매각시 대한민국 게임업계 생태계 훼손과 경쟁력 약화가 우려되는 바 넷마블은 국내 자본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형성해서 인수전에 참가하기로 결정했다”라며 넥슨이 해외기업으로 넘어가는 것을 막고자 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네이버가 인수전에 참여할 경우 유력 후보로 꼽히는 텐센트와의 마찰을 피할 수 있다. 텐센트는 현재 카카오의 2대 주주, 넷마블의 3대 주주에 올라있어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다. 만약 카카오와 넷마블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넥슨을 인수하려 한다면 텐센트와의 이해관계도 풀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하지만 네이버는 텐센트와 지분으로 얽혀있는 관계는 아니다. 단독으로 인수전에 참여할 수 있기 때문에 보다 원활한 협상이 가능하다.

아울러 네이버는 현재 지난해 7월 라인게임즈를 설립하며 게임 사업에 재도전 했다. 지난 2013년 NHN엔터테인먼트와 분할하며 게임 사업에서 손을 뗀지 5년 만이다. 게임을 성장 동력으로 삼고 게임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넥슨의 개발역량과 퍼블리싱 노하우에 군침을 흘릴만 하다.

업계에서는 이 GIO와 김정주 NXC 대표가 사전에 관련 내용을 논의 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 GIO와 김 대표는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과 86학번 동기다. 심지어 카이스트 석사시절 기숙사 룸메이트였을 정도로 친분이 깊다. 김 대표가 넥슨 매각을 결심했을 때부터 이 GIO와 논의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업계 한 관계자는 “넥슨 인수와 관련한 이슈는 이달 초 수면위로 떠오른 것 뿐”이라며 “IB 업계에서는 지난해부터 실질적인 협상이 진행된 것으로 안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네이버 관계자는 “넥슨 인수를 검토한 적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투데이/조성준 기자( tiatio@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